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협정 위한 미일 협의 개시 합의”
입력 2018.04.19 (08:59) 수정 2018.04.19 (09:0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8일(현지시간) 양국이 새로운 무역협정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국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자유롭고,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협정에 관한 대화를 시작하는 데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일본과의 무역과 관련해 1대1 협정을 협상하고 있다"면서 "너무 멀지 않은 미래에 일본과 양국 모두에 좋은 무역협정을 갖게 될 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재가입 논의가 아닌 미일 두 나라 사이의 무역협정에 관한 논의로 추정된다.

아베 총리는 이날 "TPP는 미국과 일본 양국에 최고의 무역협정"이라며 미련을 보였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의 양자 무역협정을 훨씬 선호한다"고 못 박았다. 양국은 미국의 대일 무역적자 축소에 초점을 맞추고 무역협정 논의를 진행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의 무역 불균형에 관해 뭔가를 할 것"이라면서 "두 나라 사이의 무역 협의를 강화하는 데 아베 총리와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의 철강, 알루미늄 '관세 폭탄' 부과와 관련, 아베 총리는 "일본은 철강, 알루미늄의 관세 면제를 위해 미국과 계속 협상할 것"이라며 "(일본의) 철강과 알루미늄은 미국 안보에 어떠한 부정적인 영향도 끼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이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면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면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양자 무역협정을 먼저 합의해야 관세를 면제해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아베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협정 위한 미일 협의 개시 합의”
    • 입력 2018-04-19 08:59:26
    • 수정2018-04-19 09:09:5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8일(현지시간) 양국이 새로운 무역협정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국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자유롭고,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협정에 관한 대화를 시작하는 데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일본과의 무역과 관련해 1대1 협정을 협상하고 있다"면서 "너무 멀지 않은 미래에 일본과 양국 모두에 좋은 무역협정을 갖게 될 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재가입 논의가 아닌 미일 두 나라 사이의 무역협정에 관한 논의로 추정된다.

아베 총리는 이날 "TPP는 미국과 일본 양국에 최고의 무역협정"이라며 미련을 보였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의 양자 무역협정을 훨씬 선호한다"고 못 박았다. 양국은 미국의 대일 무역적자 축소에 초점을 맞추고 무역협정 논의를 진행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의 무역 불균형에 관해 뭔가를 할 것"이라면서 "두 나라 사이의 무역 협의를 강화하는 데 아베 총리와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의 철강, 알루미늄 '관세 폭탄' 부과와 관련, 아베 총리는 "일본은 철강, 알루미늄의 관세 면제를 위해 미국과 계속 협상할 것"이라며 "(일본의) 철강과 알루미늄은 미국 안보에 어떠한 부정적인 영향도 끼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이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면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면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양자 무역협정을 먼저 합의해야 관세를 면제해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