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4·19 민주묘지 참배…“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만들 것”
입력 2018.04.19 (09:44) 수정 2018.04.19 (09:5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오늘) 오전 4·19 혁명 58주년을 맞아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헌화와 분향 후 방명록에 "4·19 혁명의 정신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4·19 민주묘지에는 4·19 혁명 희생자 유가족 10여 명과 4월회 회장 및 고문 20여 명 등이 미리 도착해 대통령과 인사했다.

이들은 대통령과 악수하며 희생자 유가족을 챙겨줄 것을 건의했고 함께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배와 헌화·분향만 마치고 4·19 묘지를 떠났으며 공식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수현 사회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이상철·남관표 국가안보실 1·2차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도 참배에 동행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 대통령, 4·19 민주묘지 참배…“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만들 것”
    • 입력 2018-04-19 09:44:07
    • 수정2018-04-19 09:50:5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오늘) 오전 4·19 혁명 58주년을 맞아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헌화와 분향 후 방명록에 "4·19 혁명의 정신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4·19 민주묘지에는 4·19 혁명 희생자 유가족 10여 명과 4월회 회장 및 고문 20여 명 등이 미리 도착해 대통령과 인사했다.

이들은 대통령과 악수하며 희생자 유가족을 챙겨줄 것을 건의했고 함께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배와 헌화·분향만 마치고 4·19 묘지를 떠났으며 공식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수현 사회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이상철·남관표 국가안보실 1·2차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도 참배에 동행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