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오준 포스코 회장 “후임 선임까지 주어진 책무 다하겠다”
입력 2018.04.19 (10:02) 수정 2018.04.19 (10:03) 경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19일 "이제 이사회를 중심으로 후임 회장을 선임하는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며 저도 후임 회장이 선임될 때까지 주어진 책무를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이날 사내망에 올린 '사임에 즈음하여'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제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고 한 단계 높은 도약을 위해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에 서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회장은 "저는 오늘(18일) 오전에 열린 이사회에서 포스코 회장직을 사임하고자 하는 뜻을 밝히면서 보다 젊고 도전적인 CEO가 포스코의 100년을 향한 여정에 앞장서 줘야 함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 글은 권 회장이 이사회에 사의를 표명한 18일 자로 작성됐다.

권 회장은 "지난 몇 년간 포스코는 구조조정의 긴 터널을 통과해 왔다"며 "이제 본원적인 경쟁력이 회복됐으며 미래 도약에 필요한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밑돌이 깔렸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원은 유한, 창의는 무한'이라는 우리 포스코의 정신은 지난 50년간 회사와 함께 해 왔고 앞으로도 함께 할 것"이라며 "위대한 포스코를 향한 100년의 여정에 여러분들의 창의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포스코는 지난 32년간 제게 삶의 이유이자 비전이었다"며 "여러분과 함께 일할 수 있었던 것은 저에게 더할 나위 없는 축복이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권오준 포스코 회장 “후임 선임까지 주어진 책무 다하겠다”
    • 입력 2018-04-19 10:02:43
    • 수정2018-04-19 10:03:20
    경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19일 "이제 이사회를 중심으로 후임 회장을 선임하는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며 저도 후임 회장이 선임될 때까지 주어진 책무를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이날 사내망에 올린 '사임에 즈음하여'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제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고 한 단계 높은 도약을 위해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에 서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회장은 "저는 오늘(18일) 오전에 열린 이사회에서 포스코 회장직을 사임하고자 하는 뜻을 밝히면서 보다 젊고 도전적인 CEO가 포스코의 100년을 향한 여정에 앞장서 줘야 함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 글은 권 회장이 이사회에 사의를 표명한 18일 자로 작성됐다.

권 회장은 "지난 몇 년간 포스코는 구조조정의 긴 터널을 통과해 왔다"며 "이제 본원적인 경쟁력이 회복됐으며 미래 도약에 필요한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밑돌이 깔렸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원은 유한, 창의는 무한'이라는 우리 포스코의 정신은 지난 50년간 회사와 함께 해 왔고 앞으로도 함께 할 것"이라며 "위대한 포스코를 향한 100년의 여정에 여러분들의 창의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포스코는 지난 32년간 제게 삶의 이유이자 비전이었다"며 "여러분과 함께 일할 수 있었던 것은 저에게 더할 나위 없는 축복이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