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원식 “4.19혁명, 민의 거스르는 권력은 성공할 수 없다는 것 보여줘”
입력 2018.04.19 (11:16) 수정 2018.04.19 (11:18)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4.19 혁명 58주년인 19일(오늘) "4.19 혁명은 민의를 거스르는 권력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줬고 이는 촛불혁명을 통해서도 증명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4.19 혁명은 시민과 학생들이 중심이 돼 독재정권에 항거하고 이 땅에 민주주의가 뿌리내리게 한 최초의 시민혁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4.19 혁명 58주기를 기념하며, 국회는 지금의 부끄러운 모습을 되돌아보고, 2018년도 지금의 민의가 무엇인지 다시 되새겨 보아야 한다"면서 "이제라도 국회가 밖으로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한 마음으로 지지하고, 안으로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와 자신들의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것이야말로 자유와 민주, 정의를 위해 피 흘리며 싸우다 희생되신 4.19 민주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민주주의 회복과 평화통일을 목 놓아 외쳤던 청년들의 정신을 이어받는 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4.19혁명의 민주주의 정신은 이후 독재에 반대하고 민주주의 제도 정착을 위한 많은 시민운동의 원천이 됐다"면서 "4월이 올 때마다 우리는 4.19 혁명에 담긴 국민주권의 의미를 다시 새기며,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통령 개헌안에 담긴 4.19 혁명은 회상만 하는 민주주의가 아닌, 우리 일상 속에 늘 함께하는 민주주의가 될 수 있도록 좀 더 구체화한 것"이라며 "(대통령 개헌안은) 4.19 혁명, 부마민주항쟁과 5.18 민주화운동, 6.10 항쟁으로 이어지는 민주화 운동의 정신과 이념을 계승한다는 점을 헌법전문에 분명히 명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우원식 “4.19혁명, 민의 거스르는 권력은 성공할 수 없다는 것 보여줘”
    • 입력 2018-04-19 11:16:31
    • 수정2018-04-19 11:18:33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4.19 혁명 58주년인 19일(오늘) "4.19 혁명은 민의를 거스르는 권력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줬고 이는 촛불혁명을 통해서도 증명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4.19 혁명은 시민과 학생들이 중심이 돼 독재정권에 항거하고 이 땅에 민주주의가 뿌리내리게 한 최초의 시민혁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4.19 혁명 58주기를 기념하며, 국회는 지금의 부끄러운 모습을 되돌아보고, 2018년도 지금의 민의가 무엇인지 다시 되새겨 보아야 한다"면서 "이제라도 국회가 밖으로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한 마음으로 지지하고, 안으로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와 자신들의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것이야말로 자유와 민주, 정의를 위해 피 흘리며 싸우다 희생되신 4.19 민주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민주주의 회복과 평화통일을 목 놓아 외쳤던 청년들의 정신을 이어받는 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4.19혁명의 민주주의 정신은 이후 독재에 반대하고 민주주의 제도 정착을 위한 많은 시민운동의 원천이 됐다"면서 "4월이 올 때마다 우리는 4.19 혁명에 담긴 국민주권의 의미를 다시 새기며,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통령 개헌안에 담긴 4.19 혁명은 회상만 하는 민주주의가 아닌, 우리 일상 속에 늘 함께하는 민주주의가 될 수 있도록 좀 더 구체화한 것"이라며 "(대통령 개헌안은) 4.19 혁명, 부마민주항쟁과 5.18 민주화운동, 6.10 항쟁으로 이어지는 민주화 운동의 정신과 이념을 계승한다는 점을 헌법전문에 분명히 명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