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언론 “평양·판문점, 북·미 정상회담 장소에서 제외”
입력 2018.04.19 (12:04) 수정 2018.04.19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북미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에서 평양과 판문점은 제외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 시간으로 어제 미 정부 고위 관료의 발언을 인용해 백악관이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를 좁혀가고 있다면서 평양과 비무장지대(DMZ)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모양새가 좋지 않은 문제가 있어 제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미국에서 어딘가를 택할 가능성도 남아는 있지만 이는 김 위원장에게 같은 문제를 낳을 수 있다고도 전했습니다.
  • 美 언론 “평양·판문점, 북·미 정상회담 장소에서 제외”
    • 입력 2018-04-19 12:05:28
    • 수정2018-04-19 13:03:08
    뉴스 12
북미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에서 평양과 판문점은 제외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 시간으로 어제 미 정부 고위 관료의 발언을 인용해 백악관이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를 좁혀가고 있다면서 평양과 비무장지대(DMZ)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모양새가 좋지 않은 문제가 있어 제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미국에서 어딘가를 택할 가능성도 남아는 있지만 이는 김 위원장에게 같은 문제를 낳을 수 있다고도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