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北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평화협정 체결해야”
입력 2018.04.19 (15:39) 수정 2018.04.19 (16:5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9일(오늘) "북한은 지금 국제사회에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며 "주한미군 철수 등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제시하지도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KBS를 비롯한 48개 언론사 사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북한이 핵보유국 지위를 주장하면서 확산 금지나 동결 정도 선에서 미국과 협상하려 할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 "비핵화 개념에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 등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제시하지도 않고 오로지 북한에 대한 적대정책 종식과 안전보장을 말할 뿐"이라며 "그 점이 확인됐기에 지금 북미 간에 회담하겠다는 것이라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 ▲북미 관계 정상화 ▲북한 경제발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 등 "큰 틀의 원론적 합의는 과거 9.19 공동성명이나 2.13 합의가 있었기 때문에 크게 어려울 것 같지 않다"면서도 "과연 그 목표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켜나갈 것인 지에 대한 방안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의 길을 여는 확고한 이정표를 만들어야 한다"며 ""65년 동안 끌어온 정전체제 끝내고 종전선언 거쳐 평화협정의 체결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궁극적인 목표인 남북 공동 번영은 북미·북일 관계발전과 함께 중국의 지지와 동참 속에서만 가능할 것"이라며 "북한의 경제개발이나 발전 역시 남북 간 협력 차원을 넘어 국제적인 참여가 이뤄져야만 현실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오는 동안 미국과 완벽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협의·공조해왔다"며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절대적인 지지와 격려가 극적인 반전을 이뤄내는 결정적인 힘이 됐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대화의 문턱을 넘고 있을 뿐이며 대화의 성공을 장담하기엔 이르고, 북미정상회담까지 성공해야만 대화의 성공을 말할 수 있다"며 "과거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고 두 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대담한 상상력과 창의적인 해법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궁극 목적은 남북 공동번영인데, 북핵 문제가 풀려 국제적인 제재가 해소되어야 남북 관계도 그에 맞춰 발전할 수 있고, 남북대화가 잘되는 것만으로 남북관계를 풀 수 없고, 북미·북일 관계도 풀려야 남북 관계도 따라서 발전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까지 지지하면서 동참해야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럴 경우 북한의 경제 개발이나 발전에 대해 남북 간 협력 차원을 넘어 국제적인 참여가 이뤄져야만 현실성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문제는 보수든 진보든 생각이 다를 바 없고, 특히 남북회담만 하는 게 아니라 바로 이어지는 북미회담의 성공을 통해 완성되는 것이어서 보수적인 생각을 하고 계신 분이라도 공감을 하게 되리라 생각한다"며 "'디테일의 악마'를 넘어서는 게 가장 과제일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남북정상회담이든 북미정상회담이든 그것을 통해서 한꺼번에 큰 그림에 대한 합의가 되면 제일 좋겠지만, 설령 그렇게 되지 않아도 적어도 계속 대화할 수 있는 동력은 마련돼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 대통령 “北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평화협정 체결해야”
    • 입력 2018-04-19 15:39:24
    • 수정2018-04-19 16:51:0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9일(오늘) "북한은 지금 국제사회에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며 "주한미군 철수 등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제시하지도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KBS를 비롯한 48개 언론사 사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북한이 핵보유국 지위를 주장하면서 확산 금지나 동결 정도 선에서 미국과 협상하려 할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 "비핵화 개념에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 등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제시하지도 않고 오로지 북한에 대한 적대정책 종식과 안전보장을 말할 뿐"이라며 "그 점이 확인됐기에 지금 북미 간에 회담하겠다는 것이라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 ▲북미 관계 정상화 ▲북한 경제발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 등 "큰 틀의 원론적 합의는 과거 9.19 공동성명이나 2.13 합의가 있었기 때문에 크게 어려울 것 같지 않다"면서도 "과연 그 목표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켜나갈 것인 지에 대한 방안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의 길을 여는 확고한 이정표를 만들어야 한다"며 ""65년 동안 끌어온 정전체제 끝내고 종전선언 거쳐 평화협정의 체결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궁극적인 목표인 남북 공동 번영은 북미·북일 관계발전과 함께 중국의 지지와 동참 속에서만 가능할 것"이라며 "북한의 경제개발이나 발전 역시 남북 간 협력 차원을 넘어 국제적인 참여가 이뤄져야만 현실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오는 동안 미국과 완벽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협의·공조해왔다"며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절대적인 지지와 격려가 극적인 반전을 이뤄내는 결정적인 힘이 됐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대화의 문턱을 넘고 있을 뿐이며 대화의 성공을 장담하기엔 이르고, 북미정상회담까지 성공해야만 대화의 성공을 말할 수 있다"며 "과거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고 두 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대담한 상상력과 창의적인 해법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궁극 목적은 남북 공동번영인데, 북핵 문제가 풀려 국제적인 제재가 해소되어야 남북 관계도 그에 맞춰 발전할 수 있고, 남북대화가 잘되는 것만으로 남북관계를 풀 수 없고, 북미·북일 관계도 풀려야 남북 관계도 따라서 발전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까지 지지하면서 동참해야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럴 경우 북한의 경제 개발이나 발전에 대해 남북 간 협력 차원을 넘어 국제적인 참여가 이뤄져야만 현실성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문제는 보수든 진보든 생각이 다를 바 없고, 특히 남북회담만 하는 게 아니라 바로 이어지는 북미회담의 성공을 통해 완성되는 것이어서 보수적인 생각을 하고 계신 분이라도 공감을 하게 되리라 생각한다"며 "'디테일의 악마'를 넘어서는 게 가장 과제일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남북정상회담이든 북미정상회담이든 그것을 통해서 한꺼번에 큰 그림에 대한 합의가 되면 제일 좋겠지만, 설령 그렇게 되지 않아도 적어도 계속 대화할 수 있는 동력은 마련돼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