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자영업자 대출 유용·ETF 불완전판매 집중 점검
입력 2018.04.19 (17:02) 수정 2018.04.19 (17:37) 경제
금융감독원이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과 상장지수펀드(ETF) 신탁상품의 불완전판매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유광열 금감원장 대행 주재로 제1차 부원장협의체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큰 폭으로 늘어나는 개인사업자 대출 가운데, 규제 회피를 위한 대출이 상당 부분 있다고 보고 엄격히 규제하기로 했다.

은행과 상호금융권은 개인사업자 대출이 유용되는지 사후 점검 기준을 정비하고 저축은행이나 여신전문회사들은 점검 기준을 새로 도입할 방침이다.

은행, 증권사 등 권역별 ETF 판매절차와 보수·수수료를 점검하고 소비자보호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금감원은 지난달 은행을 통한 고위험 ETF 신탁상품 투자와 관련 소비자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금감원은 전체 금융권역의 신탁 불완전판매 등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해 현장점검을 하기로 했다.

또 향후 부원장협의체에서는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의 권역별 현황을 점검하고, 금융권역별 대출금리 구성요소 등을 비교·분석해 저축은행 등의 고금리 부과 관행 개선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 금감원, 자영업자 대출 유용·ETF 불완전판매 집중 점검
    • 입력 2018-04-19 17:02:58
    • 수정2018-04-19 17:37:14
    경제
금융감독원이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과 상장지수펀드(ETF) 신탁상품의 불완전판매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유광열 금감원장 대행 주재로 제1차 부원장협의체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큰 폭으로 늘어나는 개인사업자 대출 가운데, 규제 회피를 위한 대출이 상당 부분 있다고 보고 엄격히 규제하기로 했다.

은행과 상호금융권은 개인사업자 대출이 유용되는지 사후 점검 기준을 정비하고 저축은행이나 여신전문회사들은 점검 기준을 새로 도입할 방침이다.

은행, 증권사 등 권역별 ETF 판매절차와 보수·수수료를 점검하고 소비자보호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금감원은 지난달 은행을 통한 고위험 ETF 신탁상품 투자와 관련 소비자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금감원은 전체 금융권역의 신탁 불완전판매 등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해 현장점검을 하기로 했다.

또 향후 부원장협의체에서는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의 권역별 현황을 점검하고, 금융권역별 대출금리 구성요소 등을 비교·분석해 저축은행 등의 고금리 부과 관행 개선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