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남북정상회담
靑 “남북 각각 판문점 정상회담 예행연습…상황실 24일 개소”
입력 2018.04.19 (17:24) 수정 2018.04.19 (17:36) 정치
남북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정상회담 개최에 앞서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각각 예행연습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차원에서 두 번의 예행연습을 한다"며 "24일 오후에는 분과장단 전원이 참여해 행사 당일 전체 일정을 그대로 재현하고, 26일에는 준비위 인원을 좀 더 넓혀서 공식적으로 세밀하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측 선발대도 24일 또는 25일 남쪽으로 내려와서 우리와 같은 방식으로 예행연습을 준비한다"고 밝혔다.

정상회담 상황실도 오는 24일 판문점 남측 지역 자유의 집 3층에 문을 연다.

김 대변인은 "상황실은 당일 행사 상황 관리를 위해 마련되며, 청와대와 부처의 행정관급으로 구성될 것"이라며 "일산의 킨텍스 제1 전시관 2층에도 24일부터 상황실을 연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남북 각각 판문점 정상회담 예행연습…상황실 24일 개소”
    • 입력 2018-04-19 17:24:19
    • 수정2018-04-19 17:36:47
    정치
남북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정상회담 개최에 앞서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각각 예행연습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차원에서 두 번의 예행연습을 한다"며 "24일 오후에는 분과장단 전원이 참여해 행사 당일 전체 일정을 그대로 재현하고, 26일에는 준비위 인원을 좀 더 넓혀서 공식적으로 세밀하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측 선발대도 24일 또는 25일 남쪽으로 내려와서 우리와 같은 방식으로 예행연습을 준비한다"고 밝혔다.

정상회담 상황실도 오는 24일 판문점 남측 지역 자유의 집 3층에 문을 연다.

김 대변인은 "상황실은 당일 행사 상황 관리를 위해 마련되며, 청와대와 부처의 행정관급으로 구성될 것"이라며 "일산의 킨텍스 제1 전시관 2층에도 24일부터 상황실을 연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