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사 장비 반입’ 사드 반대단체-국방부 협상 결국 결렬…충돌 우려
입력 2018.04.19 (18:35) 수정 2018.04.19 (19:46) 정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공사 장비·자재 추가 반입을 두고 사드 반대 단체와 국방부 간 협상이 결국 결렬됐다.

사드 반대 6개 단체로 구성된 사드철회 평화회의는 오늘(19일) "국방부가 주한미군 식당과 숙소공사 등을 진행하겠다고 고집해 협상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협상 과정에서 주한미군 측이 사드기지 시설 일부를 공개하겠다는 뜻을 반대 주민들에게 전했지만, 평화회의 측은 거부했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 오늘(9일) 정례브리핑에서 "사드체계 배치와 관련해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민주적 절차를 준수하고자 했지만 더 이상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된다"며 경찰력을 동원한 공사 장비 반입을 강행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평화회의 측은 사드 기지 내 한국군 장병 숙소 오폐수시설과 지붕 누수 공사는 가능하지만, 미군 식당과 숙소 등 미군 관련 시설 공사는 용인할 수 없다며 공사 자재 반입을 막아 왔다.

소규모환경영향평가를 근거로 사드가 임시배치된 만큼 일반환경영향평가 이후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주한미군 식당은 한국군 장병도 함께 사용하는 시설"이라며 미군 식당·숙소 공사도 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공사 장비 반입’ 사드 반대단체-국방부 협상 결국 결렬…충돌 우려
    • 입력 2018-04-19 18:35:31
    • 수정2018-04-19 19:46:05
    정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공사 장비·자재 추가 반입을 두고 사드 반대 단체와 국방부 간 협상이 결국 결렬됐다.

사드 반대 6개 단체로 구성된 사드철회 평화회의는 오늘(19일) "국방부가 주한미군 식당과 숙소공사 등을 진행하겠다고 고집해 협상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협상 과정에서 주한미군 측이 사드기지 시설 일부를 공개하겠다는 뜻을 반대 주민들에게 전했지만, 평화회의 측은 거부했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 오늘(9일) 정례브리핑에서 "사드체계 배치와 관련해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민주적 절차를 준수하고자 했지만 더 이상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된다"며 경찰력을 동원한 공사 장비 반입을 강행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평화회의 측은 사드 기지 내 한국군 장병 숙소 오폐수시설과 지붕 누수 공사는 가능하지만, 미군 식당과 숙소 등 미군 관련 시설 공사는 용인할 수 없다며 공사 자재 반입을 막아 왔다.

소규모환경영향평가를 근거로 사드가 임시배치된 만큼 일반환경영향평가 이후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주한미군 식당은 한국군 장병도 함께 사용하는 시설"이라며 미군 식당·숙소 공사도 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