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버랜드 ‘수상한 땅값’ 검찰 수사 의뢰
입력 2018.04.19 (19:15) 수정 2018.04.19 (19:1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합병을 앞둔 에버랜드의 공시지가가 급등한 의혹과 관련해 국토부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공시지가를 선정하는 과정에 외부의 압력이나 청탁이 있을 개연성이 있다는 겁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용인 에버랜드의 표준지 공시지가는 한해 전보다 최대 3.7배나 오른 가격으로 급격히 상향됩니다.

공교롭게도 당시는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을 앞둔 시점이어서, 에버랜드를 소유한 제일모직의 자산가치를 높이기 위한 외부 개입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지난달부터 이에 대해 내부 감사를 한 국토부는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담당 평가사가 땅 가치의 평가 기준이 되는 표준지를 임의대로 변경하는 등 선정 절차를 위배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또, 당시 6개 표준지의 공지지가는 대폭 높이면서 다른 1개는 오히려 1년 전보다 가격을 낮게 책정했다며, 이는 평가의 일관성을 결여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이러한 절차 위반의 배경에 외부의 압력이나 청탁이 개입했을 개연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종학/국토교통부 감사담당관 : "정상적인 평가의 절차나 이런 부분들을 좀 넘어섰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는 다른 요인이 있을 거라고 저희는 판단 했습니다."]

국토부는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차원에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위법행위가 확인될 경우 관련자들을 엄정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에버랜드 ‘수상한 땅값’ 검찰 수사 의뢰
    • 입력 2018-04-19 19:17:40
    • 수정2018-04-19 19:19:49
    뉴스 7
[앵커]

합병을 앞둔 에버랜드의 공시지가가 급등한 의혹과 관련해 국토부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공시지가를 선정하는 과정에 외부의 압력이나 청탁이 있을 개연성이 있다는 겁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용인 에버랜드의 표준지 공시지가는 한해 전보다 최대 3.7배나 오른 가격으로 급격히 상향됩니다.

공교롭게도 당시는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을 앞둔 시점이어서, 에버랜드를 소유한 제일모직의 자산가치를 높이기 위한 외부 개입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지난달부터 이에 대해 내부 감사를 한 국토부는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담당 평가사가 땅 가치의 평가 기준이 되는 표준지를 임의대로 변경하는 등 선정 절차를 위배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또, 당시 6개 표준지의 공지지가는 대폭 높이면서 다른 1개는 오히려 1년 전보다 가격을 낮게 책정했다며, 이는 평가의 일관성을 결여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이러한 절차 위반의 배경에 외부의 압력이나 청탁이 개입했을 개연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종학/국토교통부 감사담당관 : "정상적인 평가의 절차나 이런 부분들을 좀 넘어섰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는 다른 요인이 있을 거라고 저희는 판단 했습니다."]

국토부는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차원에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위법행위가 확인될 경우 관련자들을 엄정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