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노사, ‘데드라인’ 하루 앞두고 집중 교섭
입력 2018.04.19 (19:42) 수정 2018.04.19 (19:43) 경제
제너럴 모터스(GM) 본사가 법정관리 '데드라인'으로 언급한 20일을 하루 앞두고 노사가 집중 교섭을 이어가고 있다.

노사는 아직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으며, 이날 밤늦게까지 교섭을 계속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19일 한국GM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인천 부평공장에서 2018년도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을 시작했다.

양측은 이날 오후 6시 현재까지 두 차례 정회를 거듭하며 교섭을 이어가고 있으나, 의견 차이가 워낙 커서 별다른 진전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GM 노사는 비용절감 자구안과 군산공장 근로자 처우 문제를 놓고 대립하고 있다.

사측은 자금난을 이유로 오는 20일까지 1천억 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먼저 합의할 것을 노조에 요구했다.

그러면서 비용절감에 합의할 경우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이 해고를 피하도록 추가 희망퇴직과 전환배치, 무급휴직 시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조는 충분히 고통 분담을 할 수 있지만, 군산공장 고용과 신차 배정 문제를 먼저 확정해 비용절감 자구안과 일괄 타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또 임금 동결, 성과급 미지급, 희망퇴직 등 사측이 제시한 임금 절감안을 모두 받아들였음에도 사측이 추가 자구안을 강요한다고 반발한다.

다만 노사는 법정관리라는 파국만큼은 피하자는 데 공감하면서 교섭을 이어가고 있다.

양측은 이날 밤늦게까지 협상을 벌여 이견을 최대한 좁힌 뒤, GM 본사가 정한 데드라인 마지막 날인 20일 교섭을 재개해 막판 협상에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GM 노사, ‘데드라인’ 하루 앞두고 집중 교섭
    • 입력 2018-04-19 19:42:37
    • 수정2018-04-19 19:43:55
    경제
제너럴 모터스(GM) 본사가 법정관리 '데드라인'으로 언급한 20일을 하루 앞두고 노사가 집중 교섭을 이어가고 있다.

노사는 아직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으며, 이날 밤늦게까지 교섭을 계속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19일 한국GM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인천 부평공장에서 2018년도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을 시작했다.

양측은 이날 오후 6시 현재까지 두 차례 정회를 거듭하며 교섭을 이어가고 있으나, 의견 차이가 워낙 커서 별다른 진전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GM 노사는 비용절감 자구안과 군산공장 근로자 처우 문제를 놓고 대립하고 있다.

사측은 자금난을 이유로 오는 20일까지 1천억 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먼저 합의할 것을 노조에 요구했다.

그러면서 비용절감에 합의할 경우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이 해고를 피하도록 추가 희망퇴직과 전환배치, 무급휴직 시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조는 충분히 고통 분담을 할 수 있지만, 군산공장 고용과 신차 배정 문제를 먼저 확정해 비용절감 자구안과 일괄 타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또 임금 동결, 성과급 미지급, 희망퇴직 등 사측이 제시한 임금 절감안을 모두 받아들였음에도 사측이 추가 자구안을 강요한다고 반발한다.

다만 노사는 법정관리라는 파국만큼은 피하자는 데 공감하면서 교섭을 이어가고 있다.

양측은 이날 밤늦게까지 협상을 벌여 이견을 최대한 좁힌 뒤, GM 본사가 정한 데드라인 마지막 날인 20일 교섭을 재개해 막판 협상에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