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희연, 교육부 취소 요구에도 전교조 전임허가 유지
입력 2018.04.19 (20:12) 수정 2018.04.19 (20:16) 사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임자 휴직 허가를 취소하지 않기로 했다.

조 교육감은 교육부가 서울시교육청으로 보낸 '전교조 노조전임 허가취소 요구' 공문을 어제(18일) 반려했다. 교육부는 지난 11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노조전임 허가 취소를 요구하며 오는 27일까지 처리 결과를 제출하라는 공문을 보냈었다.

앞서, 지난 2월 전교조는 조합원 33명의 전임 허가를 교육부와 경북도교육청을 제외한 16개 시·도 교육청에 요청했다. 이에 교육부는 전교조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하고 각 교육청에 이런 취지의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서울시교육청 등 10개 시·도 교육청은 교육부 방침과 달리 전교조 전임을 허가했다.

이번 교육부 공문에 대한 반려로 서울시교육청은 교육부 요청을 두 번이나 거절한 셈이 됐다.

한편, 이번 전교조 전임 허가 유지 결정은 조 교육감이 전임허가 담당 과장 등 실무진과 협의 없이 단독으로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조희연, 교육부 취소 요구에도 전교조 전임허가 유지
    • 입력 2018-04-19 20:12:31
    • 수정2018-04-19 20:16:51
    사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임자 휴직 허가를 취소하지 않기로 했다.

조 교육감은 교육부가 서울시교육청으로 보낸 '전교조 노조전임 허가취소 요구' 공문을 어제(18일) 반려했다. 교육부는 지난 11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노조전임 허가 취소를 요구하며 오는 27일까지 처리 결과를 제출하라는 공문을 보냈었다.

앞서, 지난 2월 전교조는 조합원 33명의 전임 허가를 교육부와 경북도교육청을 제외한 16개 시·도 교육청에 요청했다. 이에 교육부는 전교조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하고 각 교육청에 이런 취지의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서울시교육청 등 10개 시·도 교육청은 교육부 방침과 달리 전교조 전임을 허가했다.

이번 교육부 공문에 대한 반려로 서울시교육청은 교육부 요청을 두 번이나 거절한 셈이 됐다.

한편, 이번 전교조 전임 허가 유지 결정은 조 교육감이 전임허가 담당 과장 등 실무진과 협의 없이 단독으로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