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남북정상회담
북,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핵 정책’ 변하나?
입력 2018.04.19 (21:03) 수정 2018.04.19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처럼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내일(20일)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노동당 전원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와 관련된 중대한 정책 변화가 있을 것인지 주목됩니다.

윤 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선중앙TV : "새로운 단계의 정책적 문제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전원회의를 4월 20일에 소집할것을 결정한다."]

북한의 정책 방향을 사실상 결정하는 노동당 전원회의.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만에 다시 열리는 건데, 지난 9일엔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개최하는 등 최근 움직임이 이례적입니다.

김정은 정권의 핵심 정책인 '핵-경제 병진 노선'도 2013년 3월의 전원회의에서 결정했습니다.

'새로운 단계의 정책 문제'를 결정하기 위해 연다고 밝힌 만큼, 대외 정책에서 중요한 노선 변화를 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내정자가 이달 초 극비 방북해 김 위원장과 회담했고, 최근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방북해 세 차례나 김 위원장을 만난 이후인 점이 주목됩니다.

김정은 체제가 내세우는 병진노선의 수정을 가시화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과정에서 대내 명분을 쌓겠다는 의도도 보입니다.

[정성장/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 : "철천지 원수라고 강조해왔던 미국과 왜 대화를 하게 됐는지 내부 설득과정이 필요하죠. 경제 건설과 대외관계 개선에 역점을 두는 방향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CIA에서 북한 관련 정보 업무를 총괄 지휘하는 앤드류김 코리아미션센터장이 폼페이오 방북 이후 한국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북,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핵 정책’ 변하나?
    • 입력 2018-04-19 21:04:13
    • 수정2018-04-19 21:54:36
    뉴스 9
[앵커]

이처럼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내일(20일)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노동당 전원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와 관련된 중대한 정책 변화가 있을 것인지 주목됩니다.

윤 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선중앙TV : "새로운 단계의 정책적 문제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전원회의를 4월 20일에 소집할것을 결정한다."]

북한의 정책 방향을 사실상 결정하는 노동당 전원회의.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만에 다시 열리는 건데, 지난 9일엔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개최하는 등 최근 움직임이 이례적입니다.

김정은 정권의 핵심 정책인 '핵-경제 병진 노선'도 2013년 3월의 전원회의에서 결정했습니다.

'새로운 단계의 정책 문제'를 결정하기 위해 연다고 밝힌 만큼, 대외 정책에서 중요한 노선 변화를 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내정자가 이달 초 극비 방북해 김 위원장과 회담했고, 최근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방북해 세 차례나 김 위원장을 만난 이후인 점이 주목됩니다.

김정은 체제가 내세우는 병진노선의 수정을 가시화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과정에서 대내 명분을 쌓겠다는 의도도 보입니다.

[정성장/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 : "철천지 원수라고 강조해왔던 미국과 왜 대화를 하게 됐는지 내부 설득과정이 필요하죠. 경제 건설과 대외관계 개선에 역점을 두는 방향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CIA에서 북한 관련 정보 업무를 총괄 지휘하는 앤드류김 코리아미션센터장이 폼페이오 방북 이후 한국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