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5G 주파수 선점 경쟁…3조 ‘돈의 전쟁’
입력 2018.04.19 (21:36) 수정 2018.04.19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5세대 이동통신, 5G.

내년 초 세계 최초의 상용화를 위해 전용 주파수가 필요한데요.

정부가 5G에 최적화된 초고주파 대역 2곳을 경매에 부칩니다.

이통사들은 가급적 많은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에 나섰습니다.

경매 시작가가 3조 2천억 원이 넘는데, 더 올라갈 수도 있습니다.

주파수 판매 수익은 모두 국고로 환수돼 주로 방송통신 기술연구와 콘텐츠 육성 등에 쓰입니다.

5G 주파수 경쟁의 배경을 이재희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회의실에서 혼잣말을 하는 듯한 남성.

그런데 특수 안경으로 보면 다른 참석자의 입체영상이 드러납니다.

현재의 4G 방식으론 상용화가 어려운 기술입니다.

앞으로 전송 속도가 20배 빠른 5G망이 구축되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100개 넘는 카메라로 찍은 제 입체영상을 5G 기술을 이용하면 먼 거리까지 거의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관제 센터는 물론 교통 신호기와도 정보를 계속 교환해야 하는 자율주행차부터 사람과 거의 똑같은 동작을 하는 로봇에 이르기까지.

이 모든 것들이 5G 방식으론 실현이 가능합니다.

[조성호/이동통신사 ICT기술원 팀장 : "LTE 같은 경우에는 지연이 0.025초에서 0.05초 정도 됐는데 5G에서는 0.001초까지 단축되면서 실제적으로 실시간으로 제어를 할 수 있습니다."]

오는 2025년, 5G가 이끄는 4차 산업의 세계 시장 규모는 845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구글과 애플 같은 글로벌 IT업체들이 이미 5G 시장에 뛰어든 상황.

내년 3월 세계 첫 5G 상용화를 노리는 우리로서는 버거운 상대를 만난 셈입니다.

정부는 이통사간 출혈 경쟁을 방지하기 위해 기지국 등 설비 공동투자를 권고하고 특정 업체의 주파수 독점을 막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앵커&리포트] 5G 주파수 선점 경쟁…3조 ‘돈의 전쟁’
    • 입력 2018-04-19 21:38:33
    • 수정2018-04-19 21:48:32
    뉴스 9
[앵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5세대 이동통신, 5G.

내년 초 세계 최초의 상용화를 위해 전용 주파수가 필요한데요.

정부가 5G에 최적화된 초고주파 대역 2곳을 경매에 부칩니다.

이통사들은 가급적 많은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에 나섰습니다.

경매 시작가가 3조 2천억 원이 넘는데, 더 올라갈 수도 있습니다.

주파수 판매 수익은 모두 국고로 환수돼 주로 방송통신 기술연구와 콘텐츠 육성 등에 쓰입니다.

5G 주파수 경쟁의 배경을 이재희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회의실에서 혼잣말을 하는 듯한 남성.

그런데 특수 안경으로 보면 다른 참석자의 입체영상이 드러납니다.

현재의 4G 방식으론 상용화가 어려운 기술입니다.

앞으로 전송 속도가 20배 빠른 5G망이 구축되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100개 넘는 카메라로 찍은 제 입체영상을 5G 기술을 이용하면 먼 거리까지 거의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관제 센터는 물론 교통 신호기와도 정보를 계속 교환해야 하는 자율주행차부터 사람과 거의 똑같은 동작을 하는 로봇에 이르기까지.

이 모든 것들이 5G 방식으론 실현이 가능합니다.

[조성호/이동통신사 ICT기술원 팀장 : "LTE 같은 경우에는 지연이 0.025초에서 0.05초 정도 됐는데 5G에서는 0.001초까지 단축되면서 실제적으로 실시간으로 제어를 할 수 있습니다."]

오는 2025년, 5G가 이끄는 4차 산업의 세계 시장 규모는 845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구글과 애플 같은 글로벌 IT업체들이 이미 5G 시장에 뛰어든 상황.

내년 3월 세계 첫 5G 상용화를 노리는 우리로서는 버거운 상대를 만난 셈입니다.

정부는 이통사간 출혈 경쟁을 방지하기 위해 기지국 등 설비 공동투자를 권고하고 특정 업체의 주파수 독점을 막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