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값 오름세…정부 ‘생산조정제’ 참여 저조
입력 2018.04.19 (21:37) 수정 2018.04.19 (21:5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폭락했던 쌀값이 올해는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재배해 쌀 생산량을 줄이는 정부의 생산조정제에 농가들의 참여가 저조한데요.

이대로라면 다시 쌀값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형마트의 쌀 판매대입니다.

20 킬로그램에 4만 원대부터 6만 원을 훌쩍 넘는 상품도 있습니다.

지난해 폭락했던 쌀값이 평년 수준 이상으로 오른 겁니다.

쌀값이 오름세를 보이면서 올해 쌀 생산조정제를 신청한 면적은 정부 계획 5만 헥타르에 절반에 그쳤습니다.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재배하려면 품이 더 많이 들어 소득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김정룡/전국쌀생산자협회 사무총장 : "기계화가 덜 된 부분들, 이런 것들 때문에 많이 피하는 것도 있고 쌀 소득보다 그 농사를 지었을 때 지원해 주는 단가가 사실은 미치지 못합니다."]

하지만 생산조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쌀 재고가 더 쌓이면 쌀값은 다시 폭락할 수 있습니다.

[장재우/전북대 농업경제학과 명예교수 : "쌀을 재배할 때 얻는 수익과 생산조정을 통해 얻는 수익, 그 수익이 균형을 맞출 때까지 정부가 계속 지원하는 것이..."]

되풀이되는 쌀값 폭락을 막으려면 정부의 현실적인 지원과 함께 수급 조절 기능 강화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 쌀값 오름세…정부 ‘생산조정제’ 참여 저조
    • 입력 2018-04-19 21:38:49
    • 수정2018-04-19 21:50:19
    뉴스9(경인)
[앵커]

지난해 폭락했던 쌀값이 올해는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재배해 쌀 생산량을 줄이는 정부의 생산조정제에 농가들의 참여가 저조한데요.

이대로라면 다시 쌀값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형마트의 쌀 판매대입니다.

20 킬로그램에 4만 원대부터 6만 원을 훌쩍 넘는 상품도 있습니다.

지난해 폭락했던 쌀값이 평년 수준 이상으로 오른 겁니다.

쌀값이 오름세를 보이면서 올해 쌀 생산조정제를 신청한 면적은 정부 계획 5만 헥타르에 절반에 그쳤습니다.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재배하려면 품이 더 많이 들어 소득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김정룡/전국쌀생산자협회 사무총장 : "기계화가 덜 된 부분들, 이런 것들 때문에 많이 피하는 것도 있고 쌀 소득보다 그 농사를 지었을 때 지원해 주는 단가가 사실은 미치지 못합니다."]

하지만 생산조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쌀 재고가 더 쌓이면 쌀값은 다시 폭락할 수 있습니다.

[장재우/전북대 농업경제학과 명예교수 : "쌀을 재배할 때 얻는 수익과 생산조정을 통해 얻는 수익, 그 수익이 균형을 맞출 때까지 정부가 계속 지원하는 것이..."]

되풀이되는 쌀값 폭락을 막으려면 정부의 현실적인 지원과 함께 수급 조절 기능 강화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