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남북정상회담
NYT “남북, 트럼프가 마무리할 거래 위한 테이블 차려”
입력 2018.04.29 (06:40) 수정 2018.04.29 (07:19) 국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무기를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을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도 비핵화에 대한 아무런 일정을 설정하지 않아 다가올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직면한 도전이 커지고 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간으로 28일 보도했다.

NYT는 이날 데이비드 생어 외교·안보 전문기자가 작성한 '남북이 트럼프 대통령이 마무리할 거래를 위한 테이블을 차렸다'는 제목의 남북정상회담 후속기사를 통해 이같이 분석하고, 김 위원장이 "제값을 받을 수 있다면 핵무기가 협상 테이블에 오를 수도 있다고 다시 한 번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그러나 "김 위원장이 정말 거래(핵폐기)를 할 준비가 돼 있는지 아니면 대부분의 전문가가 생각하는 것처럼 핵무기의 최소 일부라도 유지하면서 북한 경제 정상화를 위한 지원을 얻기 위해 베팅을 하고 있는지가 의문"이라면서 북한의 진정한 핵 폐기 의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나타냈다.

NYT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간 남북정상회담 결과물인 '판문점 선언'에서 연내 종전선언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기로 시한을 정했지만 비핵화 일정은 설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북한이 먼저 모든 핵무기를 포기해야 하고, 협정을 위한 어떤 대화나 제재 해제도 우라늄·플루토늄 핵무기 및 미사일이 북한에서 제거됐을 때 있을 수 있다는 것이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이며 이는 매우 중요한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이 과거에 핵폐기 약속을 위반했던 사실들을 거론하며 "말로 하는 것과 (실제) 비핵화는 다르며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면서 진정성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판문점 선언'과 관련해 "남북이 평화협정과 긴장완화로 나아가면서 북한으로 흘러들어 가기 시작할 혜택을 시사하고 있다"면서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원유 등 중국의 대북 제재도 느슨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NYT는 "이 모든 것은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도전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 핵무기 해체와 우라늄·플루토늄 핵물질 제거 과정, 가장 까다로운 검증 프로그램을 구축해야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안고 있는 과제를 제시했다.

또 NYT는 별도 기사에서 "북한이 한국과의 외교적, 경제적 관계 재구축을 추구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1년차에 사용했던 (대북 압박) 카드를 활용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일부 분석가들은 김 위원장의 대남 접촉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항한 일종의 보험으로 언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NYT “남북, 트럼프가 마무리할 거래 위한 테이블 차려”
    • 입력 2018-04-29 06:40:33
    • 수정2018-04-29 07:19:14
    국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무기를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을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도 비핵화에 대한 아무런 일정을 설정하지 않아 다가올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직면한 도전이 커지고 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간으로 28일 보도했다.

NYT는 이날 데이비드 생어 외교·안보 전문기자가 작성한 '남북이 트럼프 대통령이 마무리할 거래를 위한 테이블을 차렸다'는 제목의 남북정상회담 후속기사를 통해 이같이 분석하고, 김 위원장이 "제값을 받을 수 있다면 핵무기가 협상 테이블에 오를 수도 있다고 다시 한 번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그러나 "김 위원장이 정말 거래(핵폐기)를 할 준비가 돼 있는지 아니면 대부분의 전문가가 생각하는 것처럼 핵무기의 최소 일부라도 유지하면서 북한 경제 정상화를 위한 지원을 얻기 위해 베팅을 하고 있는지가 의문"이라면서 북한의 진정한 핵 폐기 의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나타냈다.

NYT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간 남북정상회담 결과물인 '판문점 선언'에서 연내 종전선언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기로 시한을 정했지만 비핵화 일정은 설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북한이 먼저 모든 핵무기를 포기해야 하고, 협정을 위한 어떤 대화나 제재 해제도 우라늄·플루토늄 핵무기 및 미사일이 북한에서 제거됐을 때 있을 수 있다는 것이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이며 이는 매우 중요한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이 과거에 핵폐기 약속을 위반했던 사실들을 거론하며 "말로 하는 것과 (실제) 비핵화는 다르며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면서 진정성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판문점 선언'과 관련해 "남북이 평화협정과 긴장완화로 나아가면서 북한으로 흘러들어 가기 시작할 혜택을 시사하고 있다"면서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원유 등 중국의 대북 제재도 느슨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NYT는 "이 모든 것은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도전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 핵무기 해체와 우라늄·플루토늄 핵물질 제거 과정, 가장 까다로운 검증 프로그램을 구축해야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안고 있는 과제를 제시했다.

또 NYT는 별도 기사에서 "북한이 한국과의 외교적, 경제적 관계 재구축을 추구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1년차에 사용했던 (대북 압박) 카드를 활용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일부 분석가들은 김 위원장의 대남 접촉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항한 일종의 보험으로 언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