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의 직장’ 공공기관 채용 증가폭 2년째 감소
입력 2018.04.29 (13:42) 수정 2018.04.29 (14:00) 경제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지난해 신규채용을 늘렸지만, 그 증가 폭은 2년째 줄어들었다.

기획재정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7년도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시'를 내일(30일) 오전 9시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오늘(29일) 밝혔다.

이번 정기 공시는 338개 공공기관의 정원·신규채용·복리후생비 등 27개 항목의 5년 치 현황을 정리·분석한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해 공공기관 임직원 정원은 31만 2천320명으로 전년(30만 467명)보다 1만 1천853명(3.9%) 늘었다. 증가율은 2014년 2.8%에서 2015년 2.9%, 2016년 4.2% 등으로 증가 폭이 커지다가 지난해 소폭 줄어들었다.

분야별 보면 의료·복지(5천100명)가 가장 많이 늘었고, 에너지·산업·사회간접자본(4천600명), 금융(50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신규채용은 전년(2만 1천9명)보다 1천544명(7.3%) 늘어난 2만 2천553명이었다. 한국전력공사(1천574명)와 국민건강보험공단(1천75명)에서 신입사원을 대규모로 뽑았다.

신규채용 규모는 2013년 이후 늘고 있지만, 증가율은 2015년 9.5%를 기록한 이후 2년째 감소하고 있다.

장애인(44.0%), 이전지역 인재(28.1%) 등 사회 형평성을 고려한 채용 규모는 큰 폭으로 늘었다. 비정규직은 3만 4천133명으로 3천385명(9.0%) 감소했는데, 정규직 전환 방침에 따라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해 육아휴직 사용자는 1만 4천393명으로 전년(1만 3천178명)보다 1천215명(8.4%) 증가했다. 남성이 1천430명으로 388명(27.3%)이나 늘었다. 소득감소 보전 강화, 사회적 인식 개선 등 영향으로 풀이된다.

보육비 등 복리후생비는 전년보다 288억 원(3.6%) 늘어난 8천363억 원이었다. 복리후생비는 2014년 20.8% 감소했다가 2015년 5.2%, 2016년 2.7% 등 3년째 증가하고 있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른 영유아 보육시설 확대 영향으로 복리후생비 중에서는 보육비 증가(18.6%)가 눈에 띄었다.

휴가 권장 정책에 따른 문화활동 증가 등 영향으로 문화여가비(8.1%) 등도 늘어났다.

338개 공공기관 중 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을 제외한 335개 공공기관의 부채 규모는 495조 6천억 원으로 전년(500조 4천억 원)보다 4조 8천억 원 줄었다. 부채비율은 9.9%포인트 하락한 157.1%였다.

부채 규모는 비핵심 자산 매각, 경영 효율화 등으로 4년 연속 줄었고, 부채비율도 5년 연속 떨어졌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기관 부채 비중은 29%를 기록해 2009년(29%) 이후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자산이 2조 원 이상이거나 자본잠식 등을 이유로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을 수립하는 38개 기관의 부채 규모는 471조 3천억 원으로 4조 원 줄었다.

부채비율도 10.2%p 하락한 169.2%를 기록하는 등 2017∼2021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 때 세운 전망치(173%)보다 개선된 모습이었다.

공공기관 당기순이익은 7조 3천억 원으로 5년 연속 흑자 행진을 보였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 공공기관 혁신 포털을 만들고, 기존 경영정보 외에도 공공기관 사업과 공공서비스 관련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 ‘신의 직장’ 공공기관 채용 증가폭 2년째 감소
    • 입력 2018-04-29 13:42:46
    • 수정2018-04-29 14:00:46
    경제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지난해 신규채용을 늘렸지만, 그 증가 폭은 2년째 줄어들었다.

기획재정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7년도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시'를 내일(30일) 오전 9시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오늘(29일) 밝혔다.

이번 정기 공시는 338개 공공기관의 정원·신규채용·복리후생비 등 27개 항목의 5년 치 현황을 정리·분석한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해 공공기관 임직원 정원은 31만 2천320명으로 전년(30만 467명)보다 1만 1천853명(3.9%) 늘었다. 증가율은 2014년 2.8%에서 2015년 2.9%, 2016년 4.2% 등으로 증가 폭이 커지다가 지난해 소폭 줄어들었다.

분야별 보면 의료·복지(5천100명)가 가장 많이 늘었고, 에너지·산업·사회간접자본(4천600명), 금융(50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신규채용은 전년(2만 1천9명)보다 1천544명(7.3%) 늘어난 2만 2천553명이었다. 한국전력공사(1천574명)와 국민건강보험공단(1천75명)에서 신입사원을 대규모로 뽑았다.

신규채용 규모는 2013년 이후 늘고 있지만, 증가율은 2015년 9.5%를 기록한 이후 2년째 감소하고 있다.

장애인(44.0%), 이전지역 인재(28.1%) 등 사회 형평성을 고려한 채용 규모는 큰 폭으로 늘었다. 비정규직은 3만 4천133명으로 3천385명(9.0%) 감소했는데, 정규직 전환 방침에 따라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해 육아휴직 사용자는 1만 4천393명으로 전년(1만 3천178명)보다 1천215명(8.4%) 증가했다. 남성이 1천430명으로 388명(27.3%)이나 늘었다. 소득감소 보전 강화, 사회적 인식 개선 등 영향으로 풀이된다.

보육비 등 복리후생비는 전년보다 288억 원(3.6%) 늘어난 8천363억 원이었다. 복리후생비는 2014년 20.8% 감소했다가 2015년 5.2%, 2016년 2.7% 등 3년째 증가하고 있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른 영유아 보육시설 확대 영향으로 복리후생비 중에서는 보육비 증가(18.6%)가 눈에 띄었다.

휴가 권장 정책에 따른 문화활동 증가 등 영향으로 문화여가비(8.1%) 등도 늘어났다.

338개 공공기관 중 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을 제외한 335개 공공기관의 부채 규모는 495조 6천억 원으로 전년(500조 4천억 원)보다 4조 8천억 원 줄었다. 부채비율은 9.9%포인트 하락한 157.1%였다.

부채 규모는 비핵심 자산 매각, 경영 효율화 등으로 4년 연속 줄었고, 부채비율도 5년 연속 떨어졌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기관 부채 비중은 29%를 기록해 2009년(29%) 이후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자산이 2조 원 이상이거나 자본잠식 등을 이유로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을 수립하는 38개 기관의 부채 규모는 471조 3천억 원으로 4조 원 줄었다.

부채비율도 10.2%p 하락한 169.2%를 기록하는 등 2017∼2021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 때 세운 전망치(173%)보다 개선된 모습이었다.

공공기관 당기순이익은 7조 3천억 원으로 5년 연속 흑자 행진을 보였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 공공기관 혁신 포털을 만들고, 기존 경영정보 외에도 공공기관 사업과 공공서비스 관련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