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서 삼성·SK하이닉스 등 상대 ‘D램 가격담합’ 집단소송
입력 2018.04.29 (19:38) 수정 2018.04.29 (19:38) 경제
미국의 한 로펌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러지 등 반도체 생산업체들을 상대로 D램 가격을 담합했다며 소비자 집단소송을 추진 중이다.

29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로펌 '하겐스 버먼'은 지난 27일 집단소송 참가자를 모집한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이들은 "여러분이 사용하는 전자기기에 탑재된 메모리 반도체의 값이 불법적으로 부풀려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 D램 시장점유율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이들 3개 업체가 공모해 제품 공급을 제한했으며, 이 때문에 지난해에만 D램 가격이 47%나 올라 소비자들의 부담을 키웠다는 것이다.

이들은 2006년에도 D램 생산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비슷한 소송을 제기해 3억 달러의 합의금을 받아냈다고 강조했다.

국내 관련 업계는 D램을 비롯한 메모리 반도체 가격은 최근 공급 부족 현상이 계속되면서 큰 폭으로 오른 것이라며 담합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 급등은 시장 수급 상황에 따른 결과"라며 "어느 분야보다도 치열하게 기술 경쟁을 벌이는 업체들이 모여서 담합을 했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이번 집단소송의 대상으로 지목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업체들은 아직 공식적으로 소송 사실을 통보받지 못했으며, 현지 법인 등을 중심으로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에는 중국 국가발전개발위원회가 자국 스마트폰 생산업체들의 제소로 삼성전자의 반도체 가격에 관한 조사를 벌이는 등 최근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메모리 반도체 통상 압박이 이어지고 있다.
  • 美서 삼성·SK하이닉스 등 상대 ‘D램 가격담합’ 집단소송
    • 입력 2018-04-29 19:38:24
    • 수정2018-04-29 19:38:45
    경제
미국의 한 로펌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러지 등 반도체 생산업체들을 상대로 D램 가격을 담합했다며 소비자 집단소송을 추진 중이다.

29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로펌 '하겐스 버먼'은 지난 27일 집단소송 참가자를 모집한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이들은 "여러분이 사용하는 전자기기에 탑재된 메모리 반도체의 값이 불법적으로 부풀려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 D램 시장점유율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이들 3개 업체가 공모해 제품 공급을 제한했으며, 이 때문에 지난해에만 D램 가격이 47%나 올라 소비자들의 부담을 키웠다는 것이다.

이들은 2006년에도 D램 생산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비슷한 소송을 제기해 3억 달러의 합의금을 받아냈다고 강조했다.

국내 관련 업계는 D램을 비롯한 메모리 반도체 가격은 최근 공급 부족 현상이 계속되면서 큰 폭으로 오른 것이라며 담합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 급등은 시장 수급 상황에 따른 결과"라며 "어느 분야보다도 치열하게 기술 경쟁을 벌이는 업체들이 모여서 담합을 했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이번 집단소송의 대상으로 지목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업체들은 아직 공식적으로 소송 사실을 통보받지 못했으며, 현지 법인 등을 중심으로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에는 중국 국가발전개발위원회가 자국 스마트폰 생산업체들의 제소로 삼성전자의 반도체 가격에 관한 조사를 벌이는 등 최근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메모리 반도체 통상 압박이 이어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