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선수협 “사인 거부 반성…대책 마련하겠다”
입력 2018.05.02 (06:47) 수정 2018.05.02 (07: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 스포츠 뉴스가 보도한 야구 선수들의 사인 거부 영상에 대해 선수협회가 공식적으로 반성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향후 팬들에게 사인을 해줘야 한다는 의무 조항을 만들자는 팬서비스안까지 내놓았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프로 선수들의 사인 거부 영상에 대한 팬들의 반응은 즉각적이었습니다.

이 영상은 하루종일 야구 관련 인터넷 게시판과 SNS를 뜨겁게 달궜습니다.

심지어 직접 경기장을 찾아 사인을 받아보겠다는 팬들까지 나오는 등 비난 수위도 높았습니다.

[이준호/야구팬 : "우리나라 선수는 생각하는 부분이 있지만 행동이 안되는데 행동으로 보여줬으면 합니다."]

[박재석/야구팬 : "아이들이 정말로 좋아하는 선수들한테 실망하지 않게 그런 문화가 정착됐으면 합니다."]

프로야구 선수협회도 선수들에게 팬서비스를 강조했지만 미흡한 부분이 많았다며 반성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팬 사인 등과 관련한 강제조항을 도입하자는 새로운 안도 제안했습니다.

현재 규약은 구단의 팬사인회에 참가 의무만 명시돼 있을 정도로 소극적입니다.

[김선웅/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 : "메이저리그처럼 연습이 끝나고 5분에서 10분 사인을 해 줄 수 있는 시간이나 공간을 확보하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지난달 이대호가 팬들에게 봉변을 당한 공간에서 선수들이 경기 후 사탕을 나줘주는 행사를 했던 롯데구단의 팬 서비스가 참고할 만한 사례입니다.

메이저리그 진출 전 버스 창문을 열어 사진을 찍어준 오승환과 출퇴근길에 일일이 사인을 해준 오재원처럼 무엇보다 선수 개개인의 의식 전환이 먼저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프로야구 선수협 “사인 거부 반성…대책 마련하겠다”
    • 입력 2018-05-02 06:49:22
    • 수정2018-05-02 07:03:55
    뉴스광장 1부
[앵커]

KBS 스포츠 뉴스가 보도한 야구 선수들의 사인 거부 영상에 대해 선수협회가 공식적으로 반성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향후 팬들에게 사인을 해줘야 한다는 의무 조항을 만들자는 팬서비스안까지 내놓았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프로 선수들의 사인 거부 영상에 대한 팬들의 반응은 즉각적이었습니다.

이 영상은 하루종일 야구 관련 인터넷 게시판과 SNS를 뜨겁게 달궜습니다.

심지어 직접 경기장을 찾아 사인을 받아보겠다는 팬들까지 나오는 등 비난 수위도 높았습니다.

[이준호/야구팬 : "우리나라 선수는 생각하는 부분이 있지만 행동이 안되는데 행동으로 보여줬으면 합니다."]

[박재석/야구팬 : "아이들이 정말로 좋아하는 선수들한테 실망하지 않게 그런 문화가 정착됐으면 합니다."]

프로야구 선수협회도 선수들에게 팬서비스를 강조했지만 미흡한 부분이 많았다며 반성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팬 사인 등과 관련한 강제조항을 도입하자는 새로운 안도 제안했습니다.

현재 규약은 구단의 팬사인회에 참가 의무만 명시돼 있을 정도로 소극적입니다.

[김선웅/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 : "메이저리그처럼 연습이 끝나고 5분에서 10분 사인을 해 줄 수 있는 시간이나 공간을 확보하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지난달 이대호가 팬들에게 봉변을 당한 공간에서 선수들이 경기 후 사탕을 나줘주는 행사를 했던 롯데구단의 팬 서비스가 참고할 만한 사례입니다.

메이저리그 진출 전 버스 창문을 열어 사진을 찍어준 오승환과 출퇴근길에 일일이 사인을 해준 오재원처럼 무엇보다 선수 개개인의 의식 전환이 먼저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