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사 해외점포 42곳…지난해 2천300만달러 손실
입력 2018.05.02 (08:01) 수정 2018.05.02 (08:16) 경제
보험사들이 해외점포를 늘리고 있지만 아직은 적자 수준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한 '2017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10개 보험사(생명보험 3사·손해보험 7사)의 해외점포는 42곳(현지법인 32곳·지점 10곳)이었다.

보험사 해외점포 42곳을 국가별로 분류하면 중국과 미국이 각각 9곳으로 가장 많고 베트남(5곳), 인도네시아(4곳), 싱가포르(3곳), 일본(2곳) 등 순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보험업이 36곳(손보 24곳·생보 5곳·보험중개 등 7곳)으로 가장 많고 투자업이 6곳(금융투자 3곳·부동산임대업 3곳)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보험사 해외점포의 총자산은 88억 8천6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2.2% 증가했다. 보험영업 실적이 늘어나면서 유가증권 등 운용자산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보험사의 해외점포는 지난해 2천320만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다만 이는 전년의 4천710만 달러 순손실에 비하면 개선된 수치다. 보험영업 실적이 개선되고 투자이익이 증가하면서 손실 규모가 다소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베트남과 영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에서 순이익을 실현했고 미국과 중국, 싱가포르에서는 순손실을 기록했다. 금감원은 현지 금융감독당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보험사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 보험사 해외점포 42곳…지난해 2천300만달러 손실
    • 입력 2018-05-02 08:01:33
    • 수정2018-05-02 08:16:06
    경제
보험사들이 해외점포를 늘리고 있지만 아직은 적자 수준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한 '2017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10개 보험사(생명보험 3사·손해보험 7사)의 해외점포는 42곳(현지법인 32곳·지점 10곳)이었다.

보험사 해외점포 42곳을 국가별로 분류하면 중국과 미국이 각각 9곳으로 가장 많고 베트남(5곳), 인도네시아(4곳), 싱가포르(3곳), 일본(2곳) 등 순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보험업이 36곳(손보 24곳·생보 5곳·보험중개 등 7곳)으로 가장 많고 투자업이 6곳(금융투자 3곳·부동산임대업 3곳)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보험사 해외점포의 총자산은 88억 8천6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2.2% 증가했다. 보험영업 실적이 늘어나면서 유가증권 등 운용자산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보험사의 해외점포는 지난해 2천320만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다만 이는 전년의 4천710만 달러 순손실에 비하면 개선된 수치다. 보험영업 실적이 개선되고 투자이익이 증가하면서 손실 규모가 다소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베트남과 영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에서 순이익을 실현했고 미국과 중국, 싱가포르에서는 순손실을 기록했다. 금감원은 현지 금융감독당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보험사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