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의 문제, 평화 협정 체결과 무관”
입력 2018.05.02 (10:02) 수정 2018.05.02 (11:2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미군 주둔은 한미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한 말을 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조금 전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며 "대통령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 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특보는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미 외교전문지인 '포린 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을 통해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의 지속적인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이 "오늘 오전 참모진들과 회의 과정에서 나왔다"며 "(문정인 특보의 발언으로 인해) 불필요한 혼선이 빚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게 저희들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대통령 발언이 문 특보에 대해 사퇴를 요구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또 임 실장이 문 특보에게 전화한 것이 일종의 경고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그냥 이대로 받아달라"고 답했다.

문정인 특보는 지난해 6월에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 중단을 전제로 한미 군사훈련과 전략자산 전개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당시에도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이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의 문제, 평화 협정 체결과 무관”
    • 입력 2018-05-02 10:02:47
    • 수정2018-05-02 11:28:1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미군 주둔은 한미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한 말을 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조금 전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며 "대통령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 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특보는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미 외교전문지인 '포린 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을 통해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의 지속적인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이 "오늘 오전 참모진들과 회의 과정에서 나왔다"며 "(문정인 특보의 발언으로 인해) 불필요한 혼선이 빚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게 저희들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대통령 발언이 문 특보에 대해 사퇴를 요구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또 임 실장이 문 특보에게 전화한 것이 일종의 경고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그냥 이대로 받아달라"고 답했다.

문정인 특보는 지난해 6월에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 중단을 전제로 한미 군사훈련과 전략자산 전개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당시에도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이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