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남북정상회담
추미애 “평화협정 체결되도 주한미군 주둔…평화 분위기 살려가자”
입력 2018.05.02 (11:23) 수정 2018.05.02 (11:25)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더라도 주한미군 철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2일(오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평화협정 때도 주한미군의 국내 주둔이 필요하다는 확고한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우리 당의 일관된 입장은 주한미군은 국내 평화의 지킴이로 계속 주둔한다는 것"이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6.15 (남북)정상 선언에서도 주한미군 철폐는 있을 수 없고, 주한미군은 국내에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양 정상 간의 양해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또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할 5월이 시작됐다면서,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운명을 가르는 결정적인 회담인 만큼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살려가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추 대표는 "(북미정상회담은) 지난 역사에서 단 한 번도 가지 않은 미증유의 길이자 두 번 다시 오기 어려운 천재일우의 기회"라며 "우리에게는 남북평화 분위기를 잘 발전시켜 동북아 평화, 세계 평화로 발전시켜야 할 역사적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남북 정상이 성공적인 첫걸음을 내딛었고 국민 응원을 받으면서 한발한발 보조를 맞춰나가고 있다"면서 "(정부는) 후속 사업이 차질없이 체계적으로 진행되도록 하고, 미국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실현 등 북미정상회담의 결실로 이어지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 이에 필요한 제도 마련을 위해 야당이 초당적 협력을 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추미애 “평화협정 체결되도 주한미군 주둔…평화 분위기 살려가자”
    • 입력 2018-05-02 11:23:23
    • 수정2018-05-02 11:25:38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더라도 주한미군 철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2일(오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평화협정 때도 주한미군의 국내 주둔이 필요하다는 확고한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우리 당의 일관된 입장은 주한미군은 국내 평화의 지킴이로 계속 주둔한다는 것"이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6.15 (남북)정상 선언에서도 주한미군 철폐는 있을 수 없고, 주한미군은 국내에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양 정상 간의 양해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또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할 5월이 시작됐다면서,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운명을 가르는 결정적인 회담인 만큼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살려가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추 대표는 "(북미정상회담은) 지난 역사에서 단 한 번도 가지 않은 미증유의 길이자 두 번 다시 오기 어려운 천재일우의 기회"라며 "우리에게는 남북평화 분위기를 잘 발전시켜 동북아 평화, 세계 평화로 발전시켜야 할 역사적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남북 정상이 성공적인 첫걸음을 내딛었고 국민 응원을 받으면서 한발한발 보조를 맞춰나가고 있다"면서 "(정부는) 후속 사업이 차질없이 체계적으로 진행되도록 하고, 미국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실현 등 북미정상회담의 결실로 이어지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 이에 필요한 제도 마련을 위해 야당이 초당적 협력을 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