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남북정상회담
조명균 “판문점 선언, 과거 정상회담보다 합의 이행 확률 매우 높아”
입력 2018.05.02 (12:03) 수정 2018.05.02 (13:11) 정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번 2018년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로 나온 '판문점 선언'은 2000년의 6·15남북공동선언과 2007년의 10·4선언과 비교해 합의가 이행될 확률이 매우 높다고 평가했다.

조명균 장관은 오늘(2일)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과거 남북 정상회담 때에도 지금과 비슷한 분위기가 있었는데, 제가 판단해볼 때, 이번 정상회담은 과거의 정상회담 합의보다 제대로 이행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평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조명균 장관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우선 남북 정상의 리더십과 관련된 부분에서 과거와 차이가 있고, 또 중요한 문제들을 해결하려고 하는 의지와 필요성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가능성이 높아진 이런 기회를 차질 없이 준비해서 제대로 이행하도록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 기회를 놓치게 되면 언제 다시 또 우리가 이런 기회를 맞이할 수 있겠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과거 2000년과 20007년 남북 정상회담과 선언문 작성에 실무자로 참여한 바 있다.

조 장관은 또 "남북 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간에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그동안 남북 관계 개선이 한반도 비핵화로 가는 그런 길잡이 역할을 했다면, 이제는 한반도 비핵화가 진전을 이룸으로써, 남북 관계가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그런 측면에서 앞으로 있을 북미 정상회담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남북 정상회담 후속 조치와 관련해선 "속도를 내서 준비를 차질 없이 하겠다"면서, 우선 비무장지대 확성기 장비 철거 등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하고, 남북 대화로 북한과 협의할 부분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어떤 부분은 한반도 비핵화 진전에 따라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반도 신경제 지도와 관련해선 "남북 간 경협을 국한한 것이 아니라 주변국, 국제사회와 협력해 한반도 번영을 일구어 나간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면서 "한반도 비핵화로 국제 사회 협력이 지속성을 갖고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명균 “판문점 선언, 과거 정상회담보다 합의 이행 확률 매우 높아”
    • 입력 2018-05-02 12:03:11
    • 수정2018-05-02 13:11:54
    정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번 2018년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로 나온 '판문점 선언'은 2000년의 6·15남북공동선언과 2007년의 10·4선언과 비교해 합의가 이행될 확률이 매우 높다고 평가했다.

조명균 장관은 오늘(2일)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과거 남북 정상회담 때에도 지금과 비슷한 분위기가 있었는데, 제가 판단해볼 때, 이번 정상회담은 과거의 정상회담 합의보다 제대로 이행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평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조명균 장관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우선 남북 정상의 리더십과 관련된 부분에서 과거와 차이가 있고, 또 중요한 문제들을 해결하려고 하는 의지와 필요성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가능성이 높아진 이런 기회를 차질 없이 준비해서 제대로 이행하도록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 기회를 놓치게 되면 언제 다시 또 우리가 이런 기회를 맞이할 수 있겠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과거 2000년과 20007년 남북 정상회담과 선언문 작성에 실무자로 참여한 바 있다.

조 장관은 또 "남북 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간에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그동안 남북 관계 개선이 한반도 비핵화로 가는 그런 길잡이 역할을 했다면, 이제는 한반도 비핵화가 진전을 이룸으로써, 남북 관계가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그런 측면에서 앞으로 있을 북미 정상회담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남북 정상회담 후속 조치와 관련해선 "속도를 내서 준비를 차질 없이 하겠다"면서, 우선 비무장지대 확성기 장비 철거 등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하고, 남북 대화로 북한과 협의할 부분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어떤 부분은 한반도 비핵화 진전에 따라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반도 신경제 지도와 관련해선 "남북 간 경협을 국한한 것이 아니라 주변국, 국제사회와 협력해 한반도 번영을 일구어 나간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면서 "한반도 비핵화로 국제 사회 협력이 지속성을 갖고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