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리산 반달곰’ 50마리 넘어…환경부, 서식지 관리 집중
입력 2018.05.02 (13:07) 수정 2018.05.02 (13:19) 사회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이 인간과의 공존을 위해 '개체' 중심에서 '서식지 관리 체계' 중심으로 바뀐다.

환경부는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의 야생 개체 수가 증가하고 서식 지역이 확대할 것으로 예상해 곰 복원사업 정책을 '지역사회와의 공존' 중심으로 전환한다고 2일 밝혔다.

멸종위기 야생동물Ⅰ급인 반달가슴곰은 2004년 첫 방사 이후 올해 총 56마리로 늘어나면서 최소 존속 개체군인 50마리를 넘어섰다.

반달가슴곰의 개체 수는 출산·수명(약 20~25년) 등을 고려하면 2027년에는 약 100마리로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지리산에서 수용 가능한 개체 수(78마리)를 초과하면 반달가슴곰들은 다른 서식지를 찾아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개체 수가 늘어나면서 2014년부터는 광양이나 곡성, 김천 등 지리산 권역 외 밖으로 반달가슴곰이 이동한 바 있다.

환경부는 '반달가슴곰 공존협의체'를 구성해 올해부터 반달가슴곰과의 공존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협의체에는 반달가슴곰이 1회 이상 활동한 지역이나 활동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인 전남, 경남 등 5개 도, 17개 시·군을 비롯해 시민단체, 전문가, 국립공원관리공단 등이 참여한다.

환경부는 또 반달가슴곰의 출산기나 봄철 이동 시기 등 특정 기간에는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탐방로를 일시 통제하거나 예약탐방제를 시행한다.

아울러 탐방로 등에 반달가슴곰 서식지 안내 현수막과 진입 금지 안내방송시스템을 확대 설치하고 대피소와 탐방로마다 곰 활동지역과 대처요령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지리산 반달곰’ 50마리 넘어…환경부, 서식지 관리 집중
    • 입력 2018-05-02 13:07:35
    • 수정2018-05-02 13:19:16
    사회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이 인간과의 공존을 위해 '개체' 중심에서 '서식지 관리 체계' 중심으로 바뀐다.

환경부는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의 야생 개체 수가 증가하고 서식 지역이 확대할 것으로 예상해 곰 복원사업 정책을 '지역사회와의 공존' 중심으로 전환한다고 2일 밝혔다.

멸종위기 야생동물Ⅰ급인 반달가슴곰은 2004년 첫 방사 이후 올해 총 56마리로 늘어나면서 최소 존속 개체군인 50마리를 넘어섰다.

반달가슴곰의 개체 수는 출산·수명(약 20~25년) 등을 고려하면 2027년에는 약 100마리로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지리산에서 수용 가능한 개체 수(78마리)를 초과하면 반달가슴곰들은 다른 서식지를 찾아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개체 수가 늘어나면서 2014년부터는 광양이나 곡성, 김천 등 지리산 권역 외 밖으로 반달가슴곰이 이동한 바 있다.

환경부는 '반달가슴곰 공존협의체'를 구성해 올해부터 반달가슴곰과의 공존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협의체에는 반달가슴곰이 1회 이상 활동한 지역이나 활동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인 전남, 경남 등 5개 도, 17개 시·군을 비롯해 시민단체, 전문가, 국립공원관리공단 등이 참여한다.

환경부는 또 반달가슴곰의 출산기나 봄철 이동 시기 등 특정 기간에는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탐방로를 일시 통제하거나 예약탐방제를 시행한다.

아울러 탐방로 등에 반달가슴곰 서식지 안내 현수막과 진입 금지 안내방송시스템을 확대 설치하고 대피소와 탐방로마다 곰 활동지역과 대처요령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