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전자 뺀 주력업종 5년새 매출↓…착시효과 경계해야”
입력 2018.05.02 (14:04) 수정 2018.05.02 (14:07) 경제
한국 경제를 지탱하는 주력 업종들의 매출 실적이 전기전자와 유통을 제외하고 5년 전보다 일제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상장사 439개 사의 2012년과 2017년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전체 매출액에서 비중이 큰 상위 6개 업종 중 4개 업종의 매출액이 감소세를 보였다.

업종별로 보면 운수장비 8.2%, 화학 9.7%, 전기가스 6.2%, 철강금속 8.3% 각각 줄었다. 2012년 대비 2017년 매출이 늘어난 업종은 전기전자(20.0%)와 유통업(0.2%) 뿐이었다. 영업이익 면에서는 운수장비가 55.8%, 유통업이 10.0%씩 감소해 수익성이 나빠졌다.

전체 상장사들의 실적도 5년 전과 비교해 제자리에 머물렀다. 2013년 1천74조 2천억 원이던 439개 상장사의 매출액은 2014년 1천60조 2천억 원, 2015년 1천22조 9천억 원, 2016년 1천조 원까지 떨어지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해에는 1천85조 4천억 원으로 8.5% 늘었지만, 2012년과 비교하면 1.9% 증가하는 데 그쳤다는 점에서 3년 연속 매출액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라는 분석이다.

일부 기업에 대한 실적 쏠림현상은 심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두 기업이 439개사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7.7%,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0.7%에 달했다. 439개사의 2012년 대비 2017년 매출액 증가율은 1.9%, 영업이익 증가율은 73.7%였으나 해당 두 기업을 제외한 437개사만 놓고 보면 매출액 증가율은 -2.2%, 영업이익 증가율은 27.3%로 낮아졌다.

지난 5년간 영업이익은 일부 업종에 편중되는 양상을 보였다. 2012년에는 전체 영업이익 중 전기전자업 32.5%, 운수장비업 20.6%, 화학업 11.2%, 철강금속업 9.3% 등의 비중을 나타냈지만, 작년에는 전기전자업의 비중(54.0%)이 전체의 절반을 넘어섰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지난해 우리 기업들의 호실적은 전기전자 업종 및 일부 대기업의 견인 효과와 기저효과에 따른 것임에도 경기가 좋아졌다는 착시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 “전기전자 뺀 주력업종 5년새 매출↓…착시효과 경계해야”
    • 입력 2018-05-02 14:04:12
    • 수정2018-05-02 14:07:12
    경제
한국 경제를 지탱하는 주력 업종들의 매출 실적이 전기전자와 유통을 제외하고 5년 전보다 일제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상장사 439개 사의 2012년과 2017년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전체 매출액에서 비중이 큰 상위 6개 업종 중 4개 업종의 매출액이 감소세를 보였다.

업종별로 보면 운수장비 8.2%, 화학 9.7%, 전기가스 6.2%, 철강금속 8.3% 각각 줄었다. 2012년 대비 2017년 매출이 늘어난 업종은 전기전자(20.0%)와 유통업(0.2%) 뿐이었다. 영업이익 면에서는 운수장비가 55.8%, 유통업이 10.0%씩 감소해 수익성이 나빠졌다.

전체 상장사들의 실적도 5년 전과 비교해 제자리에 머물렀다. 2013년 1천74조 2천억 원이던 439개 상장사의 매출액은 2014년 1천60조 2천억 원, 2015년 1천22조 9천억 원, 2016년 1천조 원까지 떨어지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해에는 1천85조 4천억 원으로 8.5% 늘었지만, 2012년과 비교하면 1.9% 증가하는 데 그쳤다는 점에서 3년 연속 매출액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라는 분석이다.

일부 기업에 대한 실적 쏠림현상은 심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두 기업이 439개사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7.7%,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0.7%에 달했다. 439개사의 2012년 대비 2017년 매출액 증가율은 1.9%, 영업이익 증가율은 73.7%였으나 해당 두 기업을 제외한 437개사만 놓고 보면 매출액 증가율은 -2.2%, 영업이익 증가율은 27.3%로 낮아졌다.

지난 5년간 영업이익은 일부 업종에 편중되는 양상을 보였다. 2012년에는 전체 영업이익 중 전기전자업 32.5%, 운수장비업 20.6%, 화학업 11.2%, 철강금속업 9.3% 등의 비중을 나타냈지만, 작년에는 전기전자업의 비중(54.0%)이 전체의 절반을 넘어섰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지난해 우리 기업들의 호실적은 전기전자 업종 및 일부 대기업의 견인 효과와 기저효과에 따른 것임에도 경기가 좋아졌다는 착시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