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대기업 기부금 논란 ‘산업혁신운동’ 민간 주도로 개선
입력 2018.05.02 (16:10) 수정 2018.05.02 (16:15) 경제
대기업에 기부금 수 천억 원을 내도록 압박했다는 논란을 빚은 산업혁신운동의 운영을 민간이 주도하는 것으로 바꾸기로 했다.

산업부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의 공동본부장 체제에서 대한상의로 일원화하고 대한상의 등 경제단체에서 출연금 조성을 전담하는 방식으로 개선하겠다고 발표했다.

산업혁신운동은 2·3차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환경·공정개선과 스마트공장 구축 등 생산 혁신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며 2013년 8월에 시작한 이후, 97개 대·중견기업 등이 2,277억 원을 투입해 만여 개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했다. 2018년도 7월로 1단계 사업이 종료된다.

산업부는 2단계 사업을 앞두고 10대 대기업을 대상으로 1단계보다 많은 기부금을 요청했다가 기부금 방식에 대해 문제 제기가 이어지자 산업부는 민간 주도로 산업혁신운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우선, 현행 산업부-대한상의 공동본부장 체제에서 대한상의 중앙추진본부로 일원화하기로 한다. 출연금 조성 방식도 관리의 투명성을 위해 상생협력기금의 하위 사업으로 운영하는 기존 체계를 유지하되 대한상의 등 경제단체에서 출연금 조성을 전담하는 방식으로 개선한다.

또, 4차 산업혁명, 혁신 성장, 소득주도 성장 등 새 정부 국정 철학에 맞춰 생산성 개선 프로그램을 개편하고 중소기업의 생산공정 등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제품 디자인 향상 및 해외마케팅 등 해외 진출 지원 사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산업혁신운동을 통해 참여 중소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8.4%로 중소기업 제조업 평균인 4.3%를 크게 웃돌았으며 4년간 7천여 명의 일자리를 만드는데도 기여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부, 대기업 기부금 논란 ‘산업혁신운동’ 민간 주도로 개선
    • 입력 2018-05-02 16:10:36
    • 수정2018-05-02 16:15:52
    경제
대기업에 기부금 수 천억 원을 내도록 압박했다는 논란을 빚은 산업혁신운동의 운영을 민간이 주도하는 것으로 바꾸기로 했다.

산업부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의 공동본부장 체제에서 대한상의로 일원화하고 대한상의 등 경제단체에서 출연금 조성을 전담하는 방식으로 개선하겠다고 발표했다.

산업혁신운동은 2·3차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환경·공정개선과 스마트공장 구축 등 생산 혁신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며 2013년 8월에 시작한 이후, 97개 대·중견기업 등이 2,277억 원을 투입해 만여 개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했다. 2018년도 7월로 1단계 사업이 종료된다.

산업부는 2단계 사업을 앞두고 10대 대기업을 대상으로 1단계보다 많은 기부금을 요청했다가 기부금 방식에 대해 문제 제기가 이어지자 산업부는 민간 주도로 산업혁신운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우선, 현행 산업부-대한상의 공동본부장 체제에서 대한상의 중앙추진본부로 일원화하기로 한다. 출연금 조성 방식도 관리의 투명성을 위해 상생협력기금의 하위 사업으로 운영하는 기존 체계를 유지하되 대한상의 등 경제단체에서 출연금 조성을 전담하는 방식으로 개선한다.

또, 4차 산업혁명, 혁신 성장, 소득주도 성장 등 새 정부 국정 철학에 맞춰 생산성 개선 프로그램을 개편하고 중소기업의 생산공정 등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제품 디자인 향상 및 해외마케팅 등 해외 진출 지원 사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산업혁신운동을 통해 참여 중소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8.4%로 중소기업 제조업 평균인 4.3%를 크게 웃돌았으며 4년간 7천여 명의 일자리를 만드는데도 기여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