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보유세 권고안 내달 말 마련…특정지역 목표 아냐”
입력 2018.05.02 (16:18) 수정 2018.05.02 (16:23)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 강화 논의와 관련해 "앞으로 중장기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고려하겠지만, 특정 지역의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서는 하지 않겠다"고 2일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부는 보유세 개편을 세수증대의 목적으로 할 계획은 없다"며 이런 입장을 밝혔다.

또 "보유세 개편은 조세 부담의 형평성, 거래세와 보유세의 비중, 부동산 가격 안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하겠다"며 앞서 밝힌 원칙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보유세 개편 방안은 여론조사와 공청회 등 공론화 과정을 거쳐 다음 달 말까지 권고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며, 이를 올해 세제개편안과 중장기 조세정책에도 반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연 “보유세 권고안 내달 말 마련…특정지역 목표 아냐”
    • 입력 2018-05-02 16:18:20
    • 수정2018-05-02 16:23:10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 강화 논의와 관련해 "앞으로 중장기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고려하겠지만, 특정 지역의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해서는 하지 않겠다"고 2일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부는 보유세 개편을 세수증대의 목적으로 할 계획은 없다"며 이런 입장을 밝혔다.

또 "보유세 개편은 조세 부담의 형평성, 거래세와 보유세의 비중, 부동산 가격 안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하겠다"며 앞서 밝힌 원칙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보유세 개편 방안은 여론조사와 공청회 등 공론화 과정을 거쳐 다음 달 말까지 권고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며, 이를 올해 세제개편안과 중장기 조세정책에도 반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