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같은 승무원복 입었지만 차별”…아시아나 지상서비스 노조 출범
입력 2018.05.02 (16:22) 수정 2018.05.02 (16:26) 사회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탑승권 발급 등 지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동자들이 항공기 승무원과의 차별 문제 등을 해결하라며 노동조합을 설립했다.

아시아나항공 지상여객서비스 직원 등 10여 명은 2일(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앞에서 '전국공공운수노조 아시아나지상여객서비스지부'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승무원과 똑같은 옷을 입고 있지만, 우리는 아시아나항공 직원이 아니다"라며 "노동자들은 언제 회사가 또 분리될지 모르는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지상서비스 지부 측은 2012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지상 업무를 분담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 'KA'에 간접 고용된 뒤, 세부 업무별로 KO·KR·AH·AQ·AO 등 여러 도급업체에 분산고용된 상태라고 설명하며 "분사 과정을 거치면서 낮은 도급단가로 인한 저임금과 인력 부족으로 인한 노동 강도가 심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혜진 지부장은 "장시간 근무에 시달리면서도 기본급은 최저임금 미만이고, 여성들은 하혈·생리 불순 등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제대로 살아보려고, 아시아나 직원으로서의 우리 이름을 되찾으려고 노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정규직 노조의 윤석재 지부장은 "옆에 같이 근무하면서도 지상 서비스 직원들의 아픔에 함께하지 못했다.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지상서비스 지부는 지난달 27일 발기인대회를 열고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에 가입했다. KA 전체 직원 400여명 중 우선 119명이 가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같은 승무원복 입었지만 차별”…아시아나 지상서비스 노조 출범
    • 입력 2018-05-02 16:22:55
    • 수정2018-05-02 16:26:58
    사회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탑승권 발급 등 지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동자들이 항공기 승무원과의 차별 문제 등을 해결하라며 노동조합을 설립했다.

아시아나항공 지상여객서비스 직원 등 10여 명은 2일(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앞에서 '전국공공운수노조 아시아나지상여객서비스지부'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승무원과 똑같은 옷을 입고 있지만, 우리는 아시아나항공 직원이 아니다"라며 "노동자들은 언제 회사가 또 분리될지 모르는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지상서비스 지부 측은 2012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지상 업무를 분담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 'KA'에 간접 고용된 뒤, 세부 업무별로 KO·KR·AH·AQ·AO 등 여러 도급업체에 분산고용된 상태라고 설명하며 "분사 과정을 거치면서 낮은 도급단가로 인한 저임금과 인력 부족으로 인한 노동 강도가 심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혜진 지부장은 "장시간 근무에 시달리면서도 기본급은 최저임금 미만이고, 여성들은 하혈·생리 불순 등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제대로 살아보려고, 아시아나 직원으로서의 우리 이름을 되찾으려고 노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정규직 노조의 윤석재 지부장은 "옆에 같이 근무하면서도 지상 서비스 직원들의 아픔에 함께하지 못했다.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지상서비스 지부는 지난달 27일 발기인대회를 열고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에 가입했다. KA 전체 직원 400여명 중 우선 119명이 가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