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부 “한전의 英원전사업 인수 3분기까지 마무리”
입력 2018.05.02 (16:28) 수정 2018.05.02 (16:36) 경제
정부가 한국전력공사의 영국 무어사이드 원자력발전소 사업 인수를 올해 3분기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2일(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영국 원전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해 국익에 보탬이 된다고 확인되면 올해 3분기까지 지분 인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한전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한전과 도시바, 우리 정부와 영국 정부 간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 간 협상은 원전 사업의 수익성과 리스크를 충분히 확인하기 위한 절차"라며 "그것이 선행하지 않으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해 사업 타당성을 확인할 수 없기에 꼭 필요한 절차"라고 강조했다.

체코 정부가 발주할 예정인 원전 사업에 대해서는 "올해 하반기 체코가 원전 관련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전의 실적 악화에 대해 "작년에 원전에서 이물질과 철판 부식 등 하자가 발생했고 과거보다 정비에 들어간 원전이 많이 늘어나면서 원전 가동률이 떨어졌다"고 설명하고 "상반기가 지나서 적정 수준으로 가동률이 다시 올라서면 적자 문제가 상당히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올해 상반기 폐쇄 방침을 밝힌 월성 원전 1호기의 폐쇄 시점에 대해서는 "한국수력원자력 스스로 영구정지로 갈지 결정해야 한다"며 "그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에 상반기에 꼭 한다고 말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최근 일각에서 '원전세' 부과가 거론되는데 대해 이 관계자는 "원전에 대한 세금은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또 상대적으로 세금을 많이 내는 액화천연가스(LNG)와 저렴한 석탄의 세금 격차를 줄이는 방안에 대해서는 현재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 경제협력 전망에 대해서는 "북미 대화가 아직 남아 있고 대북제재가 해소돼야 경협이 가능하므로 그 전에 구체적으로 뭘 내놓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 산업부 “한전의 英원전사업 인수 3분기까지 마무리”
    • 입력 2018-05-02 16:28:14
    • 수정2018-05-02 16:36:05
    경제
정부가 한국전력공사의 영국 무어사이드 원자력발전소 사업 인수를 올해 3분기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2일(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영국 원전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해 국익에 보탬이 된다고 확인되면 올해 3분기까지 지분 인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한전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한전과 도시바, 우리 정부와 영국 정부 간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 간 협상은 원전 사업의 수익성과 리스크를 충분히 확인하기 위한 절차"라며 "그것이 선행하지 않으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해 사업 타당성을 확인할 수 없기에 꼭 필요한 절차"라고 강조했다.

체코 정부가 발주할 예정인 원전 사업에 대해서는 "올해 하반기 체코가 원전 관련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전의 실적 악화에 대해 "작년에 원전에서 이물질과 철판 부식 등 하자가 발생했고 과거보다 정비에 들어간 원전이 많이 늘어나면서 원전 가동률이 떨어졌다"고 설명하고 "상반기가 지나서 적정 수준으로 가동률이 다시 올라서면 적자 문제가 상당히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올해 상반기 폐쇄 방침을 밝힌 월성 원전 1호기의 폐쇄 시점에 대해서는 "한국수력원자력 스스로 영구정지로 갈지 결정해야 한다"며 "그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에 상반기에 꼭 한다고 말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최근 일각에서 '원전세' 부과가 거론되는데 대해 이 관계자는 "원전에 대한 세금은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또 상대적으로 세금을 많이 내는 액화천연가스(LNG)와 저렴한 석탄의 세금 격차를 줄이는 방안에 대해서는 현재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 경제협력 전망에 대해서는 "북미 대화가 아직 남아 있고 대북제재가 해소돼야 경협이 가능하므로 그 전에 구체적으로 뭘 내놓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