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부겸 “소방관 폭행 법집행 엄격히 할 것”…폭언·폭행 4년새 2배↑
입력 2018.05.02 (16:37) 수정 2018.05.02 (16:42) 사회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2일 취객 폭행으로 치료를 받다 숨진 전북 익산소방서 소속 구급대원 강연희(51) 소방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전북 전주 대송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해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소방관이 어처구니없게도 정당한 구급활동 중 폭행을 당하고 사망에까지 이른 사건이 발생해 애통함을 금할 수 없다"며 "이러한 행위는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앞으로 법 집행을 더욱 엄격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소방관은 지난달 2일 오후 익산의 한 종합병원 앞에서 만취한 윤모(48) 씨를 병원으로 옮기다 윤씨에게 머리를 맞았다. 강 소방관은 사흘 뒤 구토와 어지럼증세를 호소하며 입원했고, 같은 달 24일 뇌출혈과 폐부종 진단을 받아 수술을 받았지만 한달만인 1일 숨졌다.

이 같이 소방관이 업무 중 폭행이나 폭언을 당한 사례가 4년 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경기 김포 을) 의원이 소방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7년 7월 말까지 5년 7개월 동안 소방관들이 업무 중 폭행이나 폭언을 당한 사례는 총 870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2년 93건, 2013년 149건, 2014년 132건, 2015년 198건, 2016년 200건, 2017년 7월 기준 98건이었다. 2016년 피해 사례가 4년 전인 2012년보다 2.2배나 늘어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지역이 218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며 서울(165건), 부산(67건), 경북(55건), 강원(47건), 대구(41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세종(3건), 창원(13건), 제주(17건), 충북·울산(각 18건)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폭행이·폭언 피해 사례가 적었다.

홍 의원은 "119 신고자가 자해나 자살 시도 등 위해를 가할 것으로 판단되면 경찰과 구급대가 동시에 출동할 수 있도록 대응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며 "상습 주취자나 폭행 경력자는 별도로 정보를 공유하고 엄격한 사법 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부겸 “소방관 폭행 법집행 엄격히 할 것”…폭언·폭행 4년새 2배↑
    • 입력 2018-05-02 16:37:36
    • 수정2018-05-02 16:42:49
    사회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2일 취객 폭행으로 치료를 받다 숨진 전북 익산소방서 소속 구급대원 강연희(51) 소방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전북 전주 대송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해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소방관이 어처구니없게도 정당한 구급활동 중 폭행을 당하고 사망에까지 이른 사건이 발생해 애통함을 금할 수 없다"며 "이러한 행위는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앞으로 법 집행을 더욱 엄격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소방관은 지난달 2일 오후 익산의 한 종합병원 앞에서 만취한 윤모(48) 씨를 병원으로 옮기다 윤씨에게 머리를 맞았다. 강 소방관은 사흘 뒤 구토와 어지럼증세를 호소하며 입원했고, 같은 달 24일 뇌출혈과 폐부종 진단을 받아 수술을 받았지만 한달만인 1일 숨졌다.

이 같이 소방관이 업무 중 폭행이나 폭언을 당한 사례가 4년 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경기 김포 을) 의원이 소방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7년 7월 말까지 5년 7개월 동안 소방관들이 업무 중 폭행이나 폭언을 당한 사례는 총 870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2년 93건, 2013년 149건, 2014년 132건, 2015년 198건, 2016년 200건, 2017년 7월 기준 98건이었다. 2016년 피해 사례가 4년 전인 2012년보다 2.2배나 늘어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지역이 218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며 서울(165건), 부산(67건), 경북(55건), 강원(47건), 대구(41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세종(3건), 창원(13건), 제주(17건), 충북·울산(각 18건)은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폭행이·폭언 피해 사례가 적었다.

홍 의원은 "119 신고자가 자해나 자살 시도 등 위해를 가할 것으로 판단되면 경찰과 구급대가 동시에 출동할 수 있도록 대응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며 "상습 주취자나 폭행 경력자는 별도로 정보를 공유하고 엄격한 사법 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