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남북정상회담
홍준표 “다음 대통령은 김정은 될지 몰라…세상이 미쳐간다”
입력 2018.05.02 (17:02) 수정 2018.05.02 (17:13)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내 여론과 관련해 "다음 대통령은 김정은이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오늘(2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경남 지역 필승결의대회에서 "되지도 않은 북핵 폐기를 다 된 것처럼 선동하고, 포악한 독재자가 한 번 웃었다고 신뢰도가 77%까지 올라간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과정에서 "세상이 미쳐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이어 '북핵 폐기 없는 남북 정상회담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게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한 번 속으면 속인 놈이 나쁜 놈이요, 두 번 속으면 속은 사람이 바보고, 세 번 속으면 공범이 된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회담을 할 때 김정은에게 USB를 전달했는데 그 속에 북한 경제 부흥 대책이 들어가 있다고 한다"며 "가족은 거리에 나앉게 생겼는데 이웃집 강도만 보살피는 건 가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오늘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본인을 향한 논란에 대해 "제1야당 대표가 자기들과 의견이 다르다고 남북이 하이에나처럼 떼지어 달려들어 물어뜯는 사례가 단 한 번이라도 있었냐"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제제와 압박으로, 문 대통령은 대화로 북핵 폐기를 하자는 차이 밖에 없다"며 "그런데도 북의 노동신문, 남의 어용언론,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일부 잔박들까지 뭉쳐서 나를 헐뜯고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 홍준표 “다음 대통령은 김정은 될지 몰라…세상이 미쳐간다”
    • 입력 2018-05-02 17:02:51
    • 수정2018-05-02 17:13:42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내 여론과 관련해 "다음 대통령은 김정은이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오늘(2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경남 지역 필승결의대회에서 "되지도 않은 북핵 폐기를 다 된 것처럼 선동하고, 포악한 독재자가 한 번 웃었다고 신뢰도가 77%까지 올라간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과정에서 "세상이 미쳐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이어 '북핵 폐기 없는 남북 정상회담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게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한 번 속으면 속인 놈이 나쁜 놈이요, 두 번 속으면 속은 사람이 바보고, 세 번 속으면 공범이 된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회담을 할 때 김정은에게 USB를 전달했는데 그 속에 북한 경제 부흥 대책이 들어가 있다고 한다"며 "가족은 거리에 나앉게 생겼는데 이웃집 강도만 보살피는 건 가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오늘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본인을 향한 논란에 대해 "제1야당 대표가 자기들과 의견이 다르다고 남북이 하이에나처럼 떼지어 달려들어 물어뜯는 사례가 단 한 번이라도 있었냐"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제제와 압박으로, 문 대통령은 대화로 북핵 폐기를 하자는 차이 밖에 없다"며 "그런데도 북의 노동신문, 남의 어용언론,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일부 잔박들까지 뭉쳐서 나를 헐뜯고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