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교육 마피아-비리사학 커넥션 뿌리 뽑아야”
입력 2018.05.02 (17:37) 수정 2018.05.02 (17:39) 사회
현직 교육부 간부가 사립대 비리에 관한 '내부고발' 내용을 대학 쪽에 알려준 혐의로 감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교수·교직원 단체들과 시민사회단체가 교육부의 사과와 재발방치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행동본부'는 2일(오늘)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 내에 독버섯처럼 기생하고 있는 교육 마피아 세력들을 철저히 밝혀내고 비리사학과의 공고한 커넥션을 단호하게 끊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이 단순한 개인 일탈행위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 이는 그동안 사학자본과 결탁하여 온갖 사학비리를 방조하고 조장한 교육 마피아 집단의 범법행위"라며 "뿌리를 파헤쳐 근본을 고치지 않는다면 이번 일은 '운이 나빠 들켜버린 사례'로 치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30여 명의 내부 제보자와 각계 원로, 시민단체들로 '내부제보실천운동'도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비리사학에 내부 제보자 정보를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교육부 공무원에 대해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세종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 시민단체 “교육 마피아-비리사학 커넥션 뿌리 뽑아야”
    • 입력 2018-05-02 17:37:15
    • 수정2018-05-02 17:39:45
    사회
현직 교육부 간부가 사립대 비리에 관한 '내부고발' 내용을 대학 쪽에 알려준 혐의로 감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교수·교직원 단체들과 시민사회단체가 교육부의 사과와 재발방치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행동본부'는 2일(오늘)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 내에 독버섯처럼 기생하고 있는 교육 마피아 세력들을 철저히 밝혀내고 비리사학과의 공고한 커넥션을 단호하게 끊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이 단순한 개인 일탈행위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 이는 그동안 사학자본과 결탁하여 온갖 사학비리를 방조하고 조장한 교육 마피아 집단의 범법행위"라며 "뿌리를 파헤쳐 근본을 고치지 않는다면 이번 일은 '운이 나빠 들켜버린 사례'로 치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30여 명의 내부 제보자와 각계 원로, 시민단체들로 '내부제보실천운동'도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비리사학에 내부 제보자 정보를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교육부 공무원에 대해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세종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