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자 탁구, 프랑스 꺾고 세계선수권 단체전 8강 진출
입력 2018.05.02 (17:41) 수정 2018.05.02 (17:41) 연합뉴스
한국 남녀 탁구가 2018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에서 나란히 8강에 올랐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1일(현지 시간)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남자 단체전 D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프랑스에 게임 스코어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조별리그 4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남은 크로아티아전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조 1위를 확정했다. 인도가 한국의 조 1위 경쟁 상대인 크로아티아를 3-2로 꺾어주면서 일찌감치 8강행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4개 조의 각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 3위는 16강전을 치러 8강 진출 팀을 결정한다.

한국은 1단식에서 주장 이상수(상무)를 앞세워 프랑스의 에마뉘엘 레베송을 3-2(11-9 5-11 11-9 12-14 11-4)로 꺾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정영식(미래에셋대우가)이 시몽 가우지를 3-1(11-7 16-14 9-11 11-7)로 돌려세웠다. 3단식에 나선 장우진(미래에엣대우)도 캉탱 로비노를 3-0(11-5 11-7 11-9)으로 완파해 8강 진출의 마지막 퍼즐을 맞췄다.

이상수는 경기 후 "팀 분위기가 정말 좋다. 경기하는 선수를 뒤에서 보는 동료들이 더 많이 박수 치고 응원하자고 얘기했고, 그게 힘이 되고 있다"고 완승 비결을 밝혔다.

그는 이어 "8강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했으니 이제 결승까지 가겠다. 결승에서 중국과 붙어 멋진 경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안재형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도 에이스 전지희(포스코에너지)를 앞세워 '약체' 브라질에 3-0 완승을 하고 5전 전승으로 8강행을 자축했다.

8강에 선착한 한국은 북한-러시아 16강 대결 승자와 준결승 길목에서 맞붙는데, 북한이 러시아를 꺾으면 8강 남북대결이 성사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남자 탁구, 프랑스 꺾고 세계선수권 단체전 8강 진출
    • 입력 2018-05-02 17:41:13
    • 수정2018-05-02 17:41:51
    연합뉴스
한국 남녀 탁구가 2018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에서 나란히 8강에 올랐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1일(현지 시간)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남자 단체전 D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프랑스에 게임 스코어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조별리그 4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남은 크로아티아전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조 1위를 확정했다. 인도가 한국의 조 1위 경쟁 상대인 크로아티아를 3-2로 꺾어주면서 일찌감치 8강행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4개 조의 각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 3위는 16강전을 치러 8강 진출 팀을 결정한다.

한국은 1단식에서 주장 이상수(상무)를 앞세워 프랑스의 에마뉘엘 레베송을 3-2(11-9 5-11 11-9 12-14 11-4)로 꺾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정영식(미래에셋대우가)이 시몽 가우지를 3-1(11-7 16-14 9-11 11-7)로 돌려세웠다. 3단식에 나선 장우진(미래에엣대우)도 캉탱 로비노를 3-0(11-5 11-7 11-9)으로 완파해 8강 진출의 마지막 퍼즐을 맞췄다.

이상수는 경기 후 "팀 분위기가 정말 좋다. 경기하는 선수를 뒤에서 보는 동료들이 더 많이 박수 치고 응원하자고 얘기했고, 그게 힘이 되고 있다"고 완승 비결을 밝혔다.

그는 이어 "8강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했으니 이제 결승까지 가겠다. 결승에서 중국과 붙어 멋진 경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안재형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도 에이스 전지희(포스코에너지)를 앞세워 '약체' 브라질에 3-0 완승을 하고 5전 전승으로 8강행을 자축했다.

8강에 선착한 한국은 북한-러시아 16강 대결 승자와 준결승 길목에서 맞붙는데, 북한이 러시아를 꺾으면 8강 남북대결이 성사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