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평양 외곽 호텔로 옮겨”
입력 2018.05.02 (19:23) 수정 2018.05.02 (19:57) 정치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이 노동교화소에서 평양 외곽의 호텔로 옮겨졌다고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가 주장했다.

최 대표는 오늘(2일) KBS와의 통화에서 평양의 정보원에게 들었다며 "북한 관계 기관이 4월 초 상부 지시로 노동교화소에 수감 중이던 김동철, 김상덕, 김학송 씨를 평양 외곽의 호텔로 옮겼다"고 전했다.

최 대표는 "이들은 치료와 교육을 받으면서 관광도 하는 강습 과정을 받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최 대표는 또 재판도 없이 불법 구금했던 김상덕, 김학송 씨와 재판을 받은 김동철 씨는 서로 만나지 못한 채 따로 떨어져서 교육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 3명은 모두 북한에서 적대 행위나 국가전복음모 등의 혐의로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목사인 김동철 씨는 2005년 10월 체포됐으며 중국 연변과학기술대 교수 출신인 김상덕 씨는 지난해 4월, 평양과학기술대에서 농업기술 보급 활동 등을 했던 김학송 씨는 작년 5월 체포됐다.

북한과 미국은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들의 미국 송환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평양 외곽 호텔로 옮겨”
    • 입력 2018-05-02 19:23:46
    • 수정2018-05-02 19:57:44
    정치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이 노동교화소에서 평양 외곽의 호텔로 옮겨졌다고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가 주장했다.

최 대표는 오늘(2일) KBS와의 통화에서 평양의 정보원에게 들었다며 "북한 관계 기관이 4월 초 상부 지시로 노동교화소에 수감 중이던 김동철, 김상덕, 김학송 씨를 평양 외곽의 호텔로 옮겼다"고 전했다.

최 대표는 "이들은 치료와 교육을 받으면서 관광도 하는 강습 과정을 받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최 대표는 또 재판도 없이 불법 구금했던 김상덕, 김학송 씨와 재판을 받은 김동철 씨는 서로 만나지 못한 채 따로 떨어져서 교육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 3명은 모두 북한에서 적대 행위나 국가전복음모 등의 혐의로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목사인 김동철 씨는 2005년 10월 체포됐으며 중국 연변과학기술대 교수 출신인 김상덕 씨는 지난해 4월, 평양과학기술대에서 농업기술 보급 활동 등을 했던 김학송 씨는 작년 5월 체포됐다.

북한과 미국은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들의 미국 송환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