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 문제, 평화협정과 무관”
입력 2018.05.02 (23:01) 수정 2018.05.02 (23:4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 미군 주둔은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여부와 관련 없는 한미 동맹 차원의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평화협정이 체결될 경우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렵다"고 한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에게 우려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참모진들과 비공개 회의 석상에서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의 문제라며 평화협정 체결 여부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4개국이 평화 협정을 체결하더라도 한미동맹이 계속되는 한 주한 미군은 여전히 주둔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겁니다.

이같은 발언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기고문에서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한 데 따른 반응이라는 관측입니다.

실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별도로 문정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문 대통령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해 달라는 뜻도 전달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불필요한 혼선이 빚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라며 경고 메시지냐는 질문에는 그냥 이대로 받아달라고 답했습니다.

문정인 특보는 지난해 6월에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 중단을 전제로 한미 군사훈련과 전략자산 전개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혀 논란을 불렀습니다.

청와대는 당시에도 문 특보 발언이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내 바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文 대통령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 문제, 평화협정과 무관”
    • 입력 2018-05-02 23:02:54
    • 수정2018-05-02 23:45:11
    뉴스라인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 미군 주둔은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여부와 관련 없는 한미 동맹 차원의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평화협정이 체결될 경우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렵다"고 한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에게 우려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참모진들과 비공개 회의 석상에서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의 문제라며 평화협정 체결 여부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4개국이 평화 협정을 체결하더라도 한미동맹이 계속되는 한 주한 미군은 여전히 주둔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겁니다.

이같은 발언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기고문에서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한 데 따른 반응이라는 관측입니다.

실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별도로 문정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문 대통령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해 달라는 뜻도 전달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불필요한 혼선이 빚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라며 경고 메시지냐는 질문에는 그냥 이대로 받아달라고 답했습니다.

문정인 특보는 지난해 6월에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 중단을 전제로 한미 군사훈련과 전략자산 전개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혀 논란을 불렀습니다.

청와대는 당시에도 문 특보 발언이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내 바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