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설 면회소, 이산가족 상봉 제도화 첫 걸음
입력 2018.05.02 (23:15) 수정 2018.05.02 (23:5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 같은 상설 면회소 설치는 이산가족 상봉 제도화의 첫 걸음으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

그 의미를 이어서 허효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85년에 시작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2015년까지 이십여 차례 열렸지만, 13만 천여 건의 신청 가운데, 불과 4천 백여 건만 만남이 성사됐습니다.

화상 상봉은 단 일곱 차례에 그쳤고, 편지 교환으로는 한을 풀 수 없어서 이산가족들은 상설면회소를 갈망해 왔습니다.

[이경용/85세/이산가족 : "금강산도 좋고 판문점도 좋고 휴전선 가까이 있는 철원도 좋고. 이 자리에 오신 이산가족 모두 북한 가족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오지 않을까."]

서부 상설면회소 설치가 유력한 개성 지역의 경우 이미 남북 왕래를 위한 기반 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

동부 면회소 역시 금강산 면회 시설이 들어서 있고, 중부 면회소는 경원선 철로를 이용해 원산 관광특구로도 연결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우영/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상봉) 장소를 늘리면서 이산가족의 상봉의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생사 확인이라든가 편지 교환하는 센터 같은 걸로 활용할 수 있는거죠."]

하지만 시간이 많지 않다고 이산가족들은 호소합니다.

마지막 상봉이 있었던 2015년 이후 숨진 신청자만 7천8백여 명.

상봉을 고대하는 이산가족은 5만 8천 명 가깝고, 이 가운데 여든이 넘는 고령자가 64퍼센트를 넘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상설 면회소, 이산가족 상봉 제도화 첫 걸음
    • 입력 2018-05-02 23:17:21
    • 수정2018-05-02 23:53:20
    뉴스라인
[앵커]

이 같은 상설 면회소 설치는 이산가족 상봉 제도화의 첫 걸음으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

그 의미를 이어서 허효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85년에 시작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2015년까지 이십여 차례 열렸지만, 13만 천여 건의 신청 가운데, 불과 4천 백여 건만 만남이 성사됐습니다.

화상 상봉은 단 일곱 차례에 그쳤고, 편지 교환으로는 한을 풀 수 없어서 이산가족들은 상설면회소를 갈망해 왔습니다.

[이경용/85세/이산가족 : "금강산도 좋고 판문점도 좋고 휴전선 가까이 있는 철원도 좋고. 이 자리에 오신 이산가족 모두 북한 가족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오지 않을까."]

서부 상설면회소 설치가 유력한 개성 지역의 경우 이미 남북 왕래를 위한 기반 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

동부 면회소 역시 금강산 면회 시설이 들어서 있고, 중부 면회소는 경원선 철로를 이용해 원산 관광특구로도 연결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우영/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상봉) 장소를 늘리면서 이산가족의 상봉의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생사 확인이라든가 편지 교환하는 센터 같은 걸로 활용할 수 있는거죠."]

하지만 시간이 많지 않다고 이산가족들은 호소합니다.

마지막 상봉이 있었던 2015년 이후 숨진 신청자만 7천8백여 명.

상봉을 고대하는 이산가족은 5만 8천 명 가깝고, 이 가운데 여든이 넘는 고령자가 64퍼센트를 넘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