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 전무, 서초동 사옥에 주기적 보고”…본사 지휘 ‘스모킹건’ 되나
입력 2018.05.08 (21:22) 수정 2018.05.08 (21: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 와해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노조 대응 TF를 총괄했던 최 모 전무를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최 전무가 노조 관련 현황을 모회사인 삼성전자에 정기적으로 보고했다는 증언도 나왔는데요,

윗선 개입 여부가 밝혀질지 주목됩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찰이 소환한 삼성전자서비스 고위임원은 최모 전무입니다.

최 씨는 2013년 노조설립 당시 대응TF, 이른바 '종합상황실' 총괄책임자였습니다.

최 씨는 노조원을 표적 징계하고 기획 폐업 등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또 교섭을 지연시키는 등 노조 와해 공작 전반에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최 씨는 특히 노조 대응 전략과 실적 등을 모기업인 삼성전자에 주기적으로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최 전무가 법무팀 변호사와 함께 서울 서초동 삼성 사옥에 주기적으로 찾아가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최근 삼성전자서비스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사내용'이 아닌 '보고용'으로 보이는 노무관리 문건을 확보했습니다.

해당 문건엔 노조원 감소 실적을 '성과'로, 노조 와해를 '중점과제'로 적시했습니다.

노조와해 과정에 삼성전자와 미래전략실이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는 검찰은 최씨가 이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최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같은 회사 박 모 전 사장을 조만간 소환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구속영장이 기각된 윤모 상무 등에 대해 영장재청구 여부를 곧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최 전무, 서초동 사옥에 주기적 보고”…본사 지휘 ‘스모킹건’ 되나
    • 입력 2018-05-08 21:23:53
    • 수정2018-05-08 21:29:18
    뉴스 9
[앵커]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 와해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노조 대응 TF를 총괄했던 최 모 전무를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최 전무가 노조 관련 현황을 모회사인 삼성전자에 정기적으로 보고했다는 증언도 나왔는데요,

윗선 개입 여부가 밝혀질지 주목됩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찰이 소환한 삼성전자서비스 고위임원은 최모 전무입니다.

최 씨는 2013년 노조설립 당시 대응TF, 이른바 '종합상황실' 총괄책임자였습니다.

최 씨는 노조원을 표적 징계하고 기획 폐업 등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또 교섭을 지연시키는 등 노조 와해 공작 전반에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최 씨는 특히 노조 대응 전략과 실적 등을 모기업인 삼성전자에 주기적으로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최 전무가 법무팀 변호사와 함께 서울 서초동 삼성 사옥에 주기적으로 찾아가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최근 삼성전자서비스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사내용'이 아닌 '보고용'으로 보이는 노무관리 문건을 확보했습니다.

해당 문건엔 노조원 감소 실적을 '성과'로, 노조 와해를 '중점과제'로 적시했습니다.

노조와해 과정에 삼성전자와 미래전략실이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는 검찰은 최씨가 이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최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같은 회사 박 모 전 사장을 조만간 소환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구속영장이 기각된 윤모 상무 등에 대해 영장재청구 여부를 곧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