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삼성 ‘노조 탈퇴 회유-징계-폐업’…체계적 실행
입력 2018.05.15 (21:09) 수정 2018.05.15 (21: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BSNJ 문건은 삼성의 각 계열사나 자회사들의 노조 대응 전략의 토대가 됩니다.

실제로 삼성전자서비스가 2013년 작성한 '서비스 안정화 마스터플랜'은 이 문건을 바탕으로 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이 수립돼 있습니다.

먼저 '준법 대응' 단계에서는 '엄중 경고'와 '징계'입니다.

그 다음은 '파업 대응'단계로 조합원의 일감을 줄여 노조 탈퇴를 유도합니다.

마지막 '공세 대응'에서는 아예 직장폐쇄가 검토됩니다.

그렇다면 이 계획들이 실제 어떻게 실행됐을까요?

강병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조와해 계획의 기본은 노조원 회유입니다.

이른바 그린화, 노조만 없어지면 뭐든 준다는 겁니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음성변조 : "그린화가 되면 말했잖아. 그린화가 되면 그 너희가 원하는 교육비, 뭐야 저 인센티브 다 빠져나와."]

회유가 어려운 사람들은 선별해 문서로 별도 관리합니다.

회유 다음은 준법 대응단계로 노조원들에게 경고와 징계를 내리는 겁니다.

몇 년이 지난 AS 수리를 문제 삼아 표적 감사를 벌이기도 합니다.

AS가 잘못돼 비용이 들어갈 경우 통상 회사가 처리해 왔지만 조합원에게 부담을 지게 하는 겁니다.

[해운대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감사 결과 환수 금액을 1월 달부터 2월 달로 하겠습니다. 2분의 1씩 하겠습니다. 아마 대상자는 다 아실 겁니다."]

파업 대응에는 지역 반납이나 물량재분배, 직영투입 등이 동원됩니다.

일감 줄이기로 생계를 위협하는 방법입니다.

실제 노조에 가입 뒤에는 성과급이 아예 들어오지 않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원규/삼성전자 서비스 노조원 : "기본급만 가지고는 백만원이 조금 넘는 임금이거든요. 그러면 혼자 벌어 생활하는 조합원들은 실제로 생활을 할 수가 없구요."]

공세대응 단계에선 '기획 폐업'으로 아예 회사 문을 닫습니다.

[해운대 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본사에서) 파업발생대책서 대책안대로 진행 바랍니다.(그러니까)폐업 할 수 밖에 없지 뭐, 우리는 뭐."]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계획을 총괄한 최 모 전무를 구속하는 한편, 일감 줄이기 관련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삼성전자 서비스 본사와 콜센터를 또다시 압수수색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앵커&리포트] 삼성 ‘노조 탈퇴 회유-징계-폐업’…체계적 실행
    • 입력 2018-05-15 21:12:57
    • 수정2018-05-15 21:31:54
    뉴스 9
[앵커]

BSNJ 문건은 삼성의 각 계열사나 자회사들의 노조 대응 전략의 토대가 됩니다.

실제로 삼성전자서비스가 2013년 작성한 '서비스 안정화 마스터플랜'은 이 문건을 바탕으로 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이 수립돼 있습니다.

먼저 '준법 대응' 단계에서는 '엄중 경고'와 '징계'입니다.

그 다음은 '파업 대응'단계로 조합원의 일감을 줄여 노조 탈퇴를 유도합니다.

마지막 '공세 대응'에서는 아예 직장폐쇄가 검토됩니다.

그렇다면 이 계획들이 실제 어떻게 실행됐을까요?

강병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조와해 계획의 기본은 노조원 회유입니다.

이른바 그린화, 노조만 없어지면 뭐든 준다는 겁니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음성변조 : "그린화가 되면 말했잖아. 그린화가 되면 그 너희가 원하는 교육비, 뭐야 저 인센티브 다 빠져나와."]

회유가 어려운 사람들은 선별해 문서로 별도 관리합니다.

회유 다음은 준법 대응단계로 노조원들에게 경고와 징계를 내리는 겁니다.

몇 년이 지난 AS 수리를 문제 삼아 표적 감사를 벌이기도 합니다.

AS가 잘못돼 비용이 들어갈 경우 통상 회사가 처리해 왔지만 조합원에게 부담을 지게 하는 겁니다.

[해운대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감사 결과 환수 금액을 1월 달부터 2월 달로 하겠습니다. 2분의 1씩 하겠습니다. 아마 대상자는 다 아실 겁니다."]

파업 대응에는 지역 반납이나 물량재분배, 직영투입 등이 동원됩니다.

일감 줄이기로 생계를 위협하는 방법입니다.

실제 노조에 가입 뒤에는 성과급이 아예 들어오지 않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원규/삼성전자 서비스 노조원 : "기본급만 가지고는 백만원이 조금 넘는 임금이거든요. 그러면 혼자 벌어 생활하는 조합원들은 실제로 생활을 할 수가 없구요."]

공세대응 단계에선 '기획 폐업'으로 아예 회사 문을 닫습니다.

[해운대 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본사에서) 파업발생대책서 대책안대로 진행 바랍니다.(그러니까)폐업 할 수 밖에 없지 뭐, 우리는 뭐."]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계획을 총괄한 최 모 전무를 구속하는 한편, 일감 줄이기 관련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삼성전자 서비스 본사와 콜센터를 또다시 압수수색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