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IA 김민식·최정민 ‘친정 저격’…SK 3연패 수렁
입력 2018.05.18 (22:11) 수정 2018.05.18 (22:16)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이적 2년 차 김민식과 최정민의 활약과 선발투수 임기영의 호투를 앞세워 SK 와이번스를 제물로 2연패에서 탈출했다.

KIA는 18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SK를 5-1로 꺾었다.

SK는 3연패에 빠졌다.

선발투수 임기영은 5⅔이닝 3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 시즌 2승(3패)째 사냥에 성공했다.

선발 5연승을 달리던 SK 박종훈은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2패(5승)째를 떠안았다.

지난해 SK에서 KIA로 이적한 포수 김민식과 중견수 최정민이 '친정 저격수'로 나섰다.

최정민은 2-0으로 앞선 3회말 우월 솔로 홈런을 쳤다. 2012년 SK에서 프로에 입문한 최정민의 데뷔 첫 홈런이다.

SK는 4회초 1사 1, 3루에서 이재원의 희생플라이로 1점 추격했다.

그러나 KIA는 5회말 김민식의 우월 2루타와 최정민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안치홍의 좌전 적시타로 다시 1점 달아났다.

김민식은 6회말 타점을 올렸다.

베테랑 정성훈과 이범호의 안타로 만든 1사 1, 3루에서 2루수 번트 안타로 3루 주자 정성훈의 득점을 이끌었다.

김민식은 4타수 2안타 1득점 2타점을 기록했다. 정성훈과 이범호, 안치홍도 이날 2안타 '멀티히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KIA 김민식·최정민 ‘친정 저격’…SK 3연패 수렁
    • 입력 2018-05-18 22:11:31
    • 수정2018-05-18 22:16:05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이적 2년 차 김민식과 최정민의 활약과 선발투수 임기영의 호투를 앞세워 SK 와이번스를 제물로 2연패에서 탈출했다.

KIA는 18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SK를 5-1로 꺾었다.

SK는 3연패에 빠졌다.

선발투수 임기영은 5⅔이닝 3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 시즌 2승(3패)째 사냥에 성공했다.

선발 5연승을 달리던 SK 박종훈은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2패(5승)째를 떠안았다.

지난해 SK에서 KIA로 이적한 포수 김민식과 중견수 최정민이 '친정 저격수'로 나섰다.

최정민은 2-0으로 앞선 3회말 우월 솔로 홈런을 쳤다. 2012년 SK에서 프로에 입문한 최정민의 데뷔 첫 홈런이다.

SK는 4회초 1사 1, 3루에서 이재원의 희생플라이로 1점 추격했다.

그러나 KIA는 5회말 김민식의 우월 2루타와 최정민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안치홍의 좌전 적시타로 다시 1점 달아났다.

김민식은 6회말 타점을 올렸다.

베테랑 정성훈과 이범호의 안타로 만든 1사 1, 3루에서 2루수 번트 안타로 3루 주자 정성훈의 득점을 이끌었다.

김민식은 4타수 2안타 1득점 2타점을 기록했다. 정성훈과 이범호, 안치홍도 이날 2안타 '멀티히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