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美 의회, 트럼프에 “해킹도 북미회담 의제에 넣어라” 압박
입력 2018.05.20 (00:02) 국제
미국 의회가 북미정상회담을 준비 중인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해킹 근절 문제도 의제에 포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미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습니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북한의 해킹 위협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나쁜 행동들을 눈감아주는 회담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이번이 좋은 일들을 할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2016년 북한 정권의 사이버 공격을 제재하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미 상원 군사위의 민주당 간사인 잭 리드 의원도 북핵 문제를 해결하더라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이 남는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북한은 핵미사일 기술에서 정교한 사이버 공격으로 충돌의 형태를 바꿀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공화당 소속의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도 북한의 해킹 문제가 정상회담 의제로 오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미 상원 정보위원장인 리처드 버 의원은 북한의 해킹 문제에 대해 "의제에 오르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한 차례 협상을 통해 그들에게 얼마나 많은 것을 없애라고 할 수 있을지가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 美 의회, 트럼프에 “해킹도 북미회담 의제에 넣어라” 압박
    • 입력 2018-05-20 00:02:25
    국제
미국 의회가 북미정상회담을 준비 중인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해킹 근절 문제도 의제에 포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미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습니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북한의 해킹 위협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나쁜 행동들을 눈감아주는 회담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이번이 좋은 일들을 할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2016년 북한 정권의 사이버 공격을 제재하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미 상원 군사위의 민주당 간사인 잭 리드 의원도 북핵 문제를 해결하더라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이 남는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북한은 핵미사일 기술에서 정교한 사이버 공격으로 충돌의 형태를 바꿀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공화당 소속의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도 북한의 해킹 문제가 정상회담 의제로 오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미 상원 정보위원장인 리처드 버 의원은 북한의 해킹 문제에 대해 "의제에 오르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한 차례 협상을 통해 그들에게 얼마나 많은 것을 없애라고 할 수 있을지가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