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공식계정 속 욱일기, 네티즌 항의에 9시간 만에 사라져
입력 2018.05.20 (08:19) 수정 2018.05.20 (09:34)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의 월드컵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라왔던 일제 전범기 '욱일기' 사진이 한국인들의 항의로 9시간 만에 다른 사진으로 교체됐다.

'전 세계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에 따르면 지난 19일 FIFA 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24시간짜리 홍보영상에 욱일기 모양의 페이스 페인팅을 한 축구팬의 사진이 등장했다.

사진을 확인한 서 교수팀과 한국 네티즌들은 FIFA에 항의 메일을 보냈고, 9시간 후 해당 사진은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삭제됐다.

대신 한국과 벨기에팬이 자국 국기를 얼굴에 그리고 응원하는 사진이 올라왔다.

서 교수는 "네티즌뿐만 아니라 월드컵 후원사 관련 업무 담당자 등도 가세해 FIFA에 전범기 사진과 재발 방지를 요청한 것이 받아들여진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FIFA에 욱일기는 나치 깃발과 같은 의미임을 전달한 것이 가장 큰 수확"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FIFA 공식계정 속 욱일기, 네티즌 항의에 9시간 만에 사라져
    • 입력 2018-05-20 08:19:23
    • 수정2018-05-20 09:34:59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의 월드컵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라왔던 일제 전범기 '욱일기' 사진이 한국인들의 항의로 9시간 만에 다른 사진으로 교체됐다.

'전 세계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에 따르면 지난 19일 FIFA 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24시간짜리 홍보영상에 욱일기 모양의 페이스 페인팅을 한 축구팬의 사진이 등장했다.

사진을 확인한 서 교수팀과 한국 네티즌들은 FIFA에 항의 메일을 보냈고, 9시간 후 해당 사진은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삭제됐다.

대신 한국과 벨기에팬이 자국 국기를 얼굴에 그리고 응원하는 사진이 올라왔다.

서 교수는 "네티즌뿐만 아니라 월드컵 후원사 관련 업무 담당자 등도 가세해 FIFA에 전범기 사진과 재발 방지를 요청한 것이 받아들여진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FIFA에 욱일기는 나치 깃발과 같은 의미임을 전달한 것이 가장 큰 수확"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