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케트전기 차남, ‘주가 조작’ 실형 확정
입력 2018.05.20 (09:00) 수정 2018.05.20 (09:03) 사회
건전지 제조 업체 로케트전기 사주의 차남이 100억원 대 주가 조작 혐의 등으로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1부는 로케트전기 김종성 회장의 차남 김도원 상무에 대한 상고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 상무는 2013년 6월 당시 로케트전기가 107억 원 상당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발행하게 한 뒤, 주식을 팔아 부당하게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았습니다.

또, 한 바이오기업 주식 250만주를 매입했다가 상장 폐지가 되면서 회사에 손해를 끼친 배임 혐의도 있습니다.
  • 로케트전기 차남, ‘주가 조작’ 실형 확정
    • 입력 2018-05-20 09:00:50
    • 수정2018-05-20 09:03:10
    사회
건전지 제조 업체 로케트전기 사주의 차남이 100억원 대 주가 조작 혐의 등으로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1부는 로케트전기 김종성 회장의 차남 김도원 상무에 대한 상고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 상무는 2013년 6월 당시 로케트전기가 107억 원 상당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발행하게 한 뒤, 주식을 팔아 부당하게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았습니다.

또, 한 바이오기업 주식 250만주를 매입했다가 상장 폐지가 되면서 회사에 손해를 끼친 배임 혐의도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