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창동 감독 ‘버닝’ 칸 국제비평가연맹상 수상
입력 2018.05.20 (09:35) 수정 2018.05.20 (09:36) TV특종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복귀작 <버닝>이 국제영화비평가연맹이 수여하는 제71회 칸 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Fipresci)상을 수상했다. (▶리뷰보기)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은 1930년부터 프랑스에서 시작된 전 세계의 전문영화비평가, 영화기자, 각국의 단체로 구성된 조직이다. 종전 칸 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Fipresci)상은 2013년 <가장 따뜻한 색, 블루>, 2014년 <윈터 슬립>, 2015년 <사울의 아들>, 2016년 <토니 에드만>, 2017년 <120BPM> 등이 최근 수상한 바 있다. <버닝>은 안타깝게 본상 수상은 하지 못했으나 전 세계 비평계의 새로운 역사를 세웠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한편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비키 가족’이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스파이크 리 감독의 ‘쿠클럭스클랜(KKK)’이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 이창동 감독 ‘버닝’ 칸 국제비평가연맹상 수상
    • 입력 2018-05-20 09:35:02
    • 수정2018-05-20 09:36:29
    TV특종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복귀작 <버닝>이 국제영화비평가연맹이 수여하는 제71회 칸 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Fipresci)상을 수상했다. (▶리뷰보기)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은 1930년부터 프랑스에서 시작된 전 세계의 전문영화비평가, 영화기자, 각국의 단체로 구성된 조직이다. 종전 칸 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Fipresci)상은 2013년 <가장 따뜻한 색, 블루>, 2014년 <윈터 슬립>, 2015년 <사울의 아들>, 2016년 <토니 에드만>, 2017년 <120BPM> 등이 최근 수상한 바 있다. <버닝>은 안타깝게 본상 수상은 하지 못했으나 전 세계 비평계의 새로운 역사를 세웠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한편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비키 가족’이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스파이크 리 감독의 ‘쿠클럭스클랜(KKK)’이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