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민 4명 중 1명 “출산장려 정책 전혀 몰라”
입력 2018.05.20 (10:42) 수정 2018.05.20 (10:44) 사회
20∼40대 경기도민의 25%는 저출산을 막기위한 출산장려 인센티브 정책 등을 전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0일) 경기연구원이 낸 '경기도민이 원하는 인구정책의 방향은?'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월 22일∼3월 2일 도내 20∼40대 성인 750명(기혼 350명·미혼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187명(25%)이 도가 시행하는 8대 저출산 대응정책을 '모두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다자녀 가정에 카드를 발급해 가맹점 활용 시 할인혜택을 주는 '아이플러스 카드사업'의 경우 546명(73%)이 몰랐고 일·가족양립 모범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가족친화인증사업'은 680명(91%)이나 알지 못했습니다.

특히 경기도의 역점사업으로 대대적인 홍보를 벌인 'BABY2+따복하우스 사업'도 558명(74%)이 '사업내용을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따복하우스는 임대보증금과 월세가 시세의 80% 수준으로 저렴하고, 보증금 이자의 40%를 지원하는 경기도형 주거복지모델로 입주 후 자녀를 1명 낳으면 보증금 이자의 60%를, 2명을 낳으면 100%를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이밖에 '육아종합지원센터 운영', '경기육아나눔터 운영', '새로일하기센터 운영', '여성창업보육센터 운영', '경력단절여성 디딤돌 취업지원'등 나머지 5개 사업도 인지도가 낮았으며 '경력단절여성 디딤돌취업사업의 경우 절반이 안 되는 361명(48%)이 '모른다'고 답해 인지도가 유일하게 50%를 넘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경기도민 4명 중 1명 “출산장려 정책 전혀 몰라”
    • 입력 2018-05-20 10:42:14
    • 수정2018-05-20 10:44:50
    사회
20∼40대 경기도민의 25%는 저출산을 막기위한 출산장려 인센티브 정책 등을 전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0일) 경기연구원이 낸 '경기도민이 원하는 인구정책의 방향은?'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월 22일∼3월 2일 도내 20∼40대 성인 750명(기혼 350명·미혼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187명(25%)이 도가 시행하는 8대 저출산 대응정책을 '모두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다자녀 가정에 카드를 발급해 가맹점 활용 시 할인혜택을 주는 '아이플러스 카드사업'의 경우 546명(73%)이 몰랐고 일·가족양립 모범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가족친화인증사업'은 680명(91%)이나 알지 못했습니다.

특히 경기도의 역점사업으로 대대적인 홍보를 벌인 'BABY2+따복하우스 사업'도 558명(74%)이 '사업내용을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따복하우스는 임대보증금과 월세가 시세의 80% 수준으로 저렴하고, 보증금 이자의 40%를 지원하는 경기도형 주거복지모델로 입주 후 자녀를 1명 낳으면 보증금 이자의 60%를, 2명을 낳으면 100%를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이밖에 '육아종합지원센터 운영', '경기육아나눔터 운영', '새로일하기센터 운영', '여성창업보육센터 운영', '경력단절여성 디딤돌 취업지원'등 나머지 5개 사업도 인지도가 낮았으며 '경력단절여성 디딤돌취업사업의 경우 절반이 안 되는 361명(48%)이 '모른다'고 답해 인지도가 유일하게 50%를 넘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