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北 억지 트집…위장평화 사기 행각 의심”
입력 2018.05.20 (10:55) 수정 2018.05.20 (10:56)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최근 북한이 억지 트집을 잡으면서 남북대화 단절 협박을 계속하고 있는 것은 위장 평화 사기 행각을 하지 않았나 하는 의심을 더욱 깊게 한다"고 밝혔습니다.

홍 대표는 오늘(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지난 판문점 회담을 남북 위장 평화쇼라고 지적한 적이 있습니다."라며 이는 "북한이 중국까지 가담한 국제 제재를 풀기 위해 일방은 남북회담과 미북회담을 제의해 평화 무드를 만들어 놓고, 일방은 미북 정상화로 중국의 고립을 겁박해 중국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약속받을 수도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최근 시진핑을 두 번이나 만나 국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경제적 지원을 약속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대표는 이어 "중국으로부터 경제적·군사적 지원을 확약받았다면 굳이 미국과 북핵폐기 문제로 타협할 필요가 없어졌으니 북한이 어떻게 나오는지 한 번 지켜보자"고 밝혔습니다.

또 "8번을 속고도 9번째는 참말이라고 믿으면 그것은 바보나 할 짓"이라며 "'믿지 말라, 그러나 협상은 해라', 이것은 북한과 대화를 이어가는 기본자세"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北 억지 트집…위장평화 사기 행각 의심”
    • 입력 2018-05-20 10:55:10
    • 수정2018-05-20 10:56:17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최근 북한이 억지 트집을 잡으면서 남북대화 단절 협박을 계속하고 있는 것은 위장 평화 사기 행각을 하지 않았나 하는 의심을 더욱 깊게 한다"고 밝혔습니다.

홍 대표는 오늘(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지난 판문점 회담을 남북 위장 평화쇼라고 지적한 적이 있습니다."라며 이는 "북한이 중국까지 가담한 국제 제재를 풀기 위해 일방은 남북회담과 미북회담을 제의해 평화 무드를 만들어 놓고, 일방은 미북 정상화로 중국의 고립을 겁박해 중국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약속받을 수도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최근 시진핑을 두 번이나 만나 국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경제적 지원을 약속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대표는 이어 "중국으로부터 경제적·군사적 지원을 확약받았다면 굳이 미국과 북핵폐기 문제로 타협할 필요가 없어졌으니 북한이 어떻게 나오는지 한 번 지켜보자"고 밝혔습니다.

또 "8번을 속고도 9번째는 참말이라고 믿으면 그것은 바보나 할 짓"이라며 "'믿지 말라, 그러나 협상은 해라', 이것은 북한과 대화를 이어가는 기본자세"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