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성열, SK텔레콤오픈 연장 2차전 끝에 생애 첫 우승
입력 2018.05.20 (16:54) 수정 2018.05.20 (18:45) 연합뉴스
권성열(32)이 2차전까지 간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처음으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정상에 섰다.

권성열은 20일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파72·7천85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총상금 12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권성열은 류현우(37)와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 홀(파5)에서 열린 연장 1차전에서는 권성열과 류현우 모두 파를 기록했다. 류현우가 버디 기회를 잡았지만, 짧은 퍼트를 놓쳐 아쉬움의 탄식을 내뱉었다.

권성열에게는 기회였다.

권성열은 18번 홀에서 이어진 연장 2차전에서 약 6m 버디 퍼트에 성공, 앞서 파를 기록한 류현우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하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권성열은 2007년 프로에 입문해 2013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했으나 그간 별다른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시드 유지에 실패했다.

권성열은 2014년과 2015년, 2016년 모두 퀄리파잉 토너먼트(QT)를 통과해 겨우 코리안투어 활동을 이어갔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와 활동을 병행하기도 했으나 두드러지는 성과는 없었다.

권성열은 2016년에도 11개 대회에 출전해 처음으로 시드 유지에 성공했다.

2017년에는 17개 대회에 출전해 9개 대회에서 상금을 획득하며 시드권을 이어갔다.

2018년 SK텔레콤 오픈 우승으로 상금 2억 5천만원은 물론 4년간 시드도 확보했다.

권성열의 기존 최고 성적은 작년 티업 지스윙 메가오픈 때 공동 5위였다.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친 류현우는 2009년 신한동해오픈과 2013년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 이후 5년 만의 코리안투어 3승째를 눈앞에서 놓쳤다.

류현우는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는 2012년 코카콜라 토카이 클래식과 작년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 우승했지만, 코리안투어 우승에 오랜 기간 목말라 있는 상태다.

공동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한 최이삭(38)은 생애 첫 우승을 한 발짝 남겨두고 무너져 공동 3위에 만족해야 했다.

최이삭은 16번 홀(파3)까지 단독선두를 달렸지만, 17번 홀(파4)에서 2타를 잃고 선두를 권성열, 류현우에게 내줬다.

최이삭은 18번 홀에서 파로 홀아웃해 4라운드를 이븐파 72타로 마쳤고,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김태우(25)와 함께 공동 3위를 차지했다.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최이삭은 지난해 카이도 시리즈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 공동 8위를 넘어 2013년 데뷔 이후 최고 성적을 남겼다.

지난 6일 끝난 GS칼텍스 매경오픈에 이어 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렸던 박상현(35)은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9위를 차지했다.

최경주(48)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로 대회 마지막 날을 장식하고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로 공동 35위에 자리했다.

후원사가 주최하는 이 대회에 통산 18번째 출전한 최경주는 2003년과 2005년, 2008년에 이어 네 번째 우승컵에 도전했으나 2015년 공동 21위 이후 본선 최저 성적을 기록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권성열, SK텔레콤오픈 연장 2차전 끝에 생애 첫 우승
    • 입력 2018-05-20 16:54:04
    • 수정2018-05-20 18:45:51
    연합뉴스
권성열(32)이 2차전까지 간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처음으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정상에 섰다.

권성열은 20일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파72·7천85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총상금 12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권성열은 류현우(37)와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 홀(파5)에서 열린 연장 1차전에서는 권성열과 류현우 모두 파를 기록했다. 류현우가 버디 기회를 잡았지만, 짧은 퍼트를 놓쳐 아쉬움의 탄식을 내뱉었다.

권성열에게는 기회였다.

권성열은 18번 홀에서 이어진 연장 2차전에서 약 6m 버디 퍼트에 성공, 앞서 파를 기록한 류현우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하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권성열은 2007년 프로에 입문해 2013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했으나 그간 별다른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시드 유지에 실패했다.

권성열은 2014년과 2015년, 2016년 모두 퀄리파잉 토너먼트(QT)를 통과해 겨우 코리안투어 활동을 이어갔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와 활동을 병행하기도 했으나 두드러지는 성과는 없었다.

권성열은 2016년에도 11개 대회에 출전해 처음으로 시드 유지에 성공했다.

2017년에는 17개 대회에 출전해 9개 대회에서 상금을 획득하며 시드권을 이어갔다.

2018년 SK텔레콤 오픈 우승으로 상금 2억 5천만원은 물론 4년간 시드도 확보했다.

권성열의 기존 최고 성적은 작년 티업 지스윙 메가오픈 때 공동 5위였다.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친 류현우는 2009년 신한동해오픈과 2013년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 이후 5년 만의 코리안투어 3승째를 눈앞에서 놓쳤다.

류현우는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는 2012년 코카콜라 토카이 클래식과 작년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 우승했지만, 코리안투어 우승에 오랜 기간 목말라 있는 상태다.

공동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한 최이삭(38)은 생애 첫 우승을 한 발짝 남겨두고 무너져 공동 3위에 만족해야 했다.

최이삭은 16번 홀(파3)까지 단독선두를 달렸지만, 17번 홀(파4)에서 2타를 잃고 선두를 권성열, 류현우에게 내줬다.

최이삭은 18번 홀에서 파로 홀아웃해 4라운드를 이븐파 72타로 마쳤고,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김태우(25)와 함께 공동 3위를 차지했다.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최이삭은 지난해 카이도 시리즈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 공동 8위를 넘어 2013년 데뷔 이후 최고 성적을 남겼다.

지난 6일 끝난 GS칼텍스 매경오픈에 이어 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렸던 박상현(35)은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9위를 차지했다.

최경주(48)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로 대회 마지막 날을 장식하고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로 공동 35위에 자리했다.

후원사가 주최하는 이 대회에 통산 18번째 출전한 최경주는 2003년과 2005년, 2008년에 이어 네 번째 우승컵에 도전했으나 2015년 공동 21위 이후 본선 최저 성적을 기록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