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무역협상 ‘뇌관’ 남긴 채 타결
입력 2018.05.20 (19:03) 수정 2018.05.20 (19:0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과 중국이 두 차례에 걸친 고위급 담판 끝에 무역협상을 타결했습니다.

하지만 실효성 있고 구체적인 합의까지는 이루지 못해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살아있다는 지적입니다

양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중 양국 대표단이 미국 현지시간 19일 워싱턴 DC에서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양국은 "중국의 대미 상품수지 흑자를 상당폭 줄이기 위해 효과적인 조치를 하자는 공감대를 이뤘다"며 "중국은 미국의 상품 및 서비스 구매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의 수출확대 품목으로 '농산물'과 '에너지'를 명시했습니다.

미국이 가장 우려해왔던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문제는 중국이 법 개정을 통해 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이번 결과를 두고, 무역전쟁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실질적인 무역 불균형 해소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는 평가입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양측이 공통분모를 끌어내는 데는 성공했지만, 세부 논의를 실무회담으로 미뤄 뇌관을 남겨둔 채 갈등을 봉합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특히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이 중국에 대해 대미 무역 흑자 감축 목표치 2천억 달러를 명시하자고 요구했지만 중국은 이를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따라서 미·중 갈등이 언제든 되살아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중국 대표단을 이끈 류허 중국 부총리는 양국이 무역 전쟁을 하지 않고 상호 관세 부과를 중지하기로 한 것은 서로 윈윈하는 선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미-중 무역협상 ‘뇌관’ 남긴 채 타결
    • 입력 2018-05-20 19:04:49
    • 수정2018-05-20 19:06:40
    뉴스 7
[앵커]

미국과 중국이 두 차례에 걸친 고위급 담판 끝에 무역협상을 타결했습니다.

하지만 실효성 있고 구체적인 합의까지는 이루지 못해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살아있다는 지적입니다

양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중 양국 대표단이 미국 현지시간 19일 워싱턴 DC에서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양국은 "중국의 대미 상품수지 흑자를 상당폭 줄이기 위해 효과적인 조치를 하자는 공감대를 이뤘다"며 "중국은 미국의 상품 및 서비스 구매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의 수출확대 품목으로 '농산물'과 '에너지'를 명시했습니다.

미국이 가장 우려해왔던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문제는 중국이 법 개정을 통해 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이번 결과를 두고, 무역전쟁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실질적인 무역 불균형 해소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는 평가입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양측이 공통분모를 끌어내는 데는 성공했지만, 세부 논의를 실무회담으로 미뤄 뇌관을 남겨둔 채 갈등을 봉합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특히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이 중국에 대해 대미 무역 흑자 감축 목표치 2천억 달러를 명시하자고 요구했지만 중국은 이를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따라서 미·중 갈등이 언제든 되살아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중국 대표단을 이끈 류허 중국 부총리는 양국이 무역 전쟁을 하지 않고 상호 관세 부과를 중지하기로 한 것은 서로 윈윈하는 선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