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므누신 미 재무장관 “미·중 무역전쟁 중지, 관세부과 보류”
입력 2018.05.21 (00:39) 수정 2018.05.21 (00:51) 국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은 무역전쟁을 중지하고 상호 관세부과 계획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므누슨 재무장관은 이날 미 폭스뉴스에 출연해 양국이 지난 17~18일 워싱턴에서 벌인 2차 무역협상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우리는 매우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뤘고 새로운 틀에 동의했다"며 "이 제도를 시행하는 동안 관세를 보류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중국 측 무역협상단장인 류허 국무원 부총리도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미중간에 경제 무역 분야에서 공동 인식에 도달해 미중 무역전쟁을 하지 않고 상호 관세부과를 중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중 무역협상단은 전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중국이 대미 무역 흑자를 상당폭 축소하기로 하고 미국이 요구한 지식재산권 침해 방지를 위한 법제화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500억 달러(약 54조 원) 상당의 1천300개 중국산 첨단기술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고,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표밭과 관련 있는 농산물 등 106개 품목에 대해 동일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불을 놓으면서 양국 간 무역전쟁 우려가 고조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므누신 미 재무장관 “미·중 무역전쟁 중지, 관세부과 보류”
    • 입력 2018-05-21 00:39:30
    • 수정2018-05-21 00:51:21
    국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은 무역전쟁을 중지하고 상호 관세부과 계획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므누슨 재무장관은 이날 미 폭스뉴스에 출연해 양국이 지난 17~18일 워싱턴에서 벌인 2차 무역협상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우리는 매우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뤘고 새로운 틀에 동의했다"며 "이 제도를 시행하는 동안 관세를 보류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중국 측 무역협상단장인 류허 국무원 부총리도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미중간에 경제 무역 분야에서 공동 인식에 도달해 미중 무역전쟁을 하지 않고 상호 관세부과를 중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중 무역협상단은 전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중국이 대미 무역 흑자를 상당폭 축소하기로 하고 미국이 요구한 지식재산권 침해 방지를 위한 법제화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500억 달러(약 54조 원) 상당의 1천300개 중국산 첨단기술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고,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표밭과 관련 있는 농산물 등 106개 품목에 대해 동일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불을 놓으면서 양국 간 무역전쟁 우려가 고조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