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동선 안인~강릉 간 바다 열차, 다음 달 운행 재개
입력 2018.05.21 (10:21) 수정 2018.05.21 (10:40) 경제
강원도 원주∼강릉 철도 건설로 3년간 운행이 중단됐던 영동선 안인∼강릉(4.4㎞) 간 철도운행이 다음 달 재개됩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영동선 안인∼강릉 구간 운행재개를 위해 오는 24∼27일 영업시험 운전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철도시설공단은 코레일과 합동으로 지난 2~3일 시험 운전열차를 시속 100㎞까지 운행하며 차량 운행 적합성과 시설물 정상 작동 여부 등 모두 46개 항목의 시설물 검증시험을 마쳤습니다.

24일부터는 실제 운행을 가정해 바다 열차 등 시험 운전열차를 투입하고 열차 운행 일정, 관제시스템 등 13개 항목을 점검하며, 기관사의 노선 숙지 훈련을 병행할 계획입니다.

오세영 철도시설공단 안전품질본부장은 "영업시험 운전이 끝나면 6월부터 3년간 중단됐던 정동진역∼강릉역 운행이 재개돼 영동지역 주민들이 강릉역에서 KTX를 이용할 수 있다"며 "바다 열차가 강릉역까지 운행해 동해안 일대 관광수요 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영동선 안인~강릉 간 바다 열차, 다음 달 운행 재개
    • 입력 2018-05-21 10:21:59
    • 수정2018-05-21 10:40:02
    경제
강원도 원주∼강릉 철도 건설로 3년간 운행이 중단됐던 영동선 안인∼강릉(4.4㎞) 간 철도운행이 다음 달 재개됩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영동선 안인∼강릉 구간 운행재개를 위해 오는 24∼27일 영업시험 운전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철도시설공단은 코레일과 합동으로 지난 2~3일 시험 운전열차를 시속 100㎞까지 운행하며 차량 운행 적합성과 시설물 정상 작동 여부 등 모두 46개 항목의 시설물 검증시험을 마쳤습니다.

24일부터는 실제 운행을 가정해 바다 열차 등 시험 운전열차를 투입하고 열차 운행 일정, 관제시스템 등 13개 항목을 점검하며, 기관사의 노선 숙지 훈련을 병행할 계획입니다.

오세영 철도시설공단 안전품질본부장은 "영업시험 운전이 끝나면 6월부터 3년간 중단됐던 정동진역∼강릉역 운행이 재개돼 영동지역 주민들이 강릉역에서 KTX를 이용할 수 있다"며 "바다 열차가 강릉역까지 운행해 동해안 일대 관광수요 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