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최고 보이그룹”…방탄소년단, 2년 연속 BBMA 수상
입력 2018.05.21 (10:46) 수정 2018.05.21 (17:12)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Billboard Music Awards·BBMA)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2년 연속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지난해에 이어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이 시상식에서 한국 가수가 수상하기는 2013년 '강남스타일'로 '톱 스트리밍 송'의 비디오 부문상을 받은 싸이가 있으며 2년 연속 수상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올해도 이 부문에서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데미 로바토, 션 멘데스 등의 팝스타들을 제치고 수상해 세계적인 인기를 보여줬다. 이 부문은 지난 3월까지 1년간 빌보드 '소셜 50' 차트 랭킹과 주요 SNS에서의 팬 참여 지수 등의 실적과 14~20일 진행된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해 수상자가 가려졌다.

엄청난 환호와 박수 속에 트로피를 받은 리더 RM은 "2년 연속 이 중요한 상을 안겨주셔서 감사하다"며 "두 번이나 연속으로 받게 돼 소셜이란 것에 대해 생각해봤다. 몇몇 팬들이 우리의 음악이 삶을 바꿔줬다고 했는데, 소셜을 통해 옮겨지는 말이라는 게 얼마나 힘을 가지는지 깨달았다. 아미(팬클럽명)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멤버 지민도 "여러분이 상을 받은 것"이라며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한국어로 덧붙였다.

이들이 호명되자 히트곡 'DNA'가 흘러나왔으며, 한글로 '방탄'이란 써진 손팻말을 든 객석의 팬들이 포착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객석의 가장 앞줄에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시상식 호스트인 팝스타 켈리 클락슨이 테일러 스위프트, 제니퍼 로페즈, 재닛 잭슨, 션 멘데스 등과 함께 방탄소년단을 소개하자 객석에서 가장 큰 함성이 나오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수상에 이어 이 자리에서 최근 발표한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 무대를 세계 팬들에게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시아 가수가 이곳에서 컴백 무대를 선보이기는 처음으로, 시상식의 16개 무대 중 15번째 퍼포머로 올랐다.

커다란 분홍색 귀마개를 하고 나온 클락슨은 "여러분의 환호성에 대비해 귀마개를 썼다. 전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보이밴드,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소개한다"며 박수를 보냈다. 공개된 지 사흘밖에 안 된 신곡이지만 청중들은 '페이크 러브'라는 후렴구 가사를 '떼창'하며 열광했다.

무대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소속사를 통해 "2013년 처음 팀을 이루었을 때 우리는 평범한 7명의 아이였다. 꿈이 있었지만 지금 여기 서 있게 될 거라고는 정말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빌보드뮤직어워즈에서 우리 컴백 무대를 전 세계에 보여줄 수 있어 뜻깊었다. 객석에서 노래를 따라 부르고 응원을 보내줘 최선을 다해 공연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특별한 경험을 선사해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엠넷을 통해 뮤지션 윤상과 방송인 안현모, 대중음악평론가 강명석의 진행으로 생중계됐다.

최고의 영예인 '톱 아티스트'상은 에드 시런에게 돌아갔다. 시런은 '톱 핫 100 아티스트',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라디오 송즈 아티스트', '톱 라디오 송', '톱 남성 아티스트'까지 받아 6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아일랜드 투어 때문에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그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감사를 전했다.

유력한 경쟁자였던 켄드릭 라마는 '톱 스트리밍 송즈 아티스트', '톱 랩 아티스트', '톱 랩 남성 아티스트', '톱 빌보드 200 앨범', '톱 랩 앨범', '톱 스트리밍 송 오디오' 상을 받았으며, 브루노 마스는 '톱 R&B 아티스트', '톱 R&B 남성 아티스트', '톱 R&B 투어', '톱 R&B 앨범', '톱 R&B 송' 상을 받았다.

지난해 '데스파시토'(Despacito) 열풍을 일으킨 루이스 폰시는 '톱 핫 100 송', '톱 스트리밍 송 비디오', '톱 셀링 송', '톱 라틴 송'을 받아 4관왕에 올랐다.

본상에 해당하는 '빌보드 차트 어치브먼트 어워드'는 카밀라 카베요가, 신인상인 '톱 뉴 아티스트' 상은 칼리드가 받았다. 체인스모커스는 '톱 댄스/일렉트로닉 아티스트', '톱 댄스/일렉트로닉 앨범' 상을,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섬싱 저스트 라이크 디스'(Something just like this)로 '톱 댄스/일렉트로닉 송'상을 받아 3관왕을 기록했다.

스타들은 여성의 권리 신장과 총기규제, 이민자 차별 철폐를 소리 높여 외쳤다.

가장 큰 박수를 받은 건 재닛 잭슨이었다. 친오빠인 마이클 잭슨과 함께 미국 팝의 아이콘이었던 그가 공식 석상에 선 건 9년 만이다. 잭슨은 1986년 발표한 곡 '내스티'(Nasty)를 부르면서 여성을 존중하지 않는 남성을 비판하는 내용을 화려한 퍼포먼스로 선보였다. 브루노 마스는 무릎을 꿇으며 잭슨에게 프러포즈하듯이 '아이콘 어워드' 상패를 전달했다.

잭슨은 "이제 여성들은 통제받지 않는, 학대받지 않는 삶을 살고 있다. 그런 여성들을 지지한다"며 "이를 응원해주는 남성들과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톱 여성 아티스트' 상을 받은 테일러 스위프트는 "모든 여성 아티스트들, 지금 피아노와 기타를 배우며 데뷔를 준비하는 많은 여성에게 미리 감사를 전한다"고 감격을 표했다. 이 순서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재미교포 스노보드 선수 클로이 김이 시상자로 나서 한국 팬들을 기쁘게 했다.

또 제니퍼 로페즈,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등 한 시대를 풍미한 여성 뮤지션들이 각각 카디비, 데미 로바토 등 후배 여가수들과 합동 무대를 꾸몄다. '그래미 어워즈'에서 '미투'(#MeToo)를 주제로 노래했던 케샤도 감동의 무대를 선보였다.

강명석 음악평론가는 "올해 빌보드는 여성 뮤지션의 저력을 확인시켜주는 무대다. 대중문화 역사에서 가려졌던 여성 뮤지션에 대한 헌정"이라며 "재닛 잭슨을 비롯해 카밀라 카베요, 아리아나 그란데, 할시 등 후배 가수들까지 힙합, 라틴,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 등 다양한 장르에서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18일 미국 사회를 또다시 총기 참사의 충격에 빠트린 텍사스 주 산타페 고교 총격 사건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가수 비비 렉사는 "수많은 사람이 총기에 저항하며 '이제는 바꾸자'고 소리 내고 있다. 그들이 보여준 희망과 열정, 의지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는 영감을 준다"고 말했다.

션 멘데스와 신인상 수상자인 칼리드는 멘데스의 노래 '젊음'(Youth)을 함께 부르며 총기 참사의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칼리드는 가슴에 '총이 아닌 아이들을 보호하자'(Protect Our GUNS(X) Children)라고 적힌 옷을 입었다.

또 4관왕에 오른 루이스 폰시는 수상 소감에서 "함께 춤추고 노래하려고 스페인 가사를 익혀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며 "모든 라틴 형제들, 이민자 여러분, 꿈꾸는 분들, 억양이 다르다고 놀림당하는 분들, 제 고향 푸에르토리코에 있는 분들께 영광을 돌린다"고 말했다.

체인스모커스는 지난달 요절한 천재 DJ 아비치를 추모하며 "이 상을 아비치에게 바치고 싶다. 많은 분들이 그의 영향을 받았다. 하늘에서 평화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빌보드 차트에 기반해 트렌드를 반영하는 가장 대중적인 시상식으로 꼽힌다. 지난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노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등을 측정해 후보를 선정한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세계최고 보이그룹”…방탄소년단, 2년 연속 BBMA 수상
    • 입력 2018-05-21 10:46:48
    • 수정2018-05-21 17:12:25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Billboard Music Awards·BBMA)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2년 연속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지난해에 이어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이 시상식에서 한국 가수가 수상하기는 2013년 '강남스타일'로 '톱 스트리밍 송'의 비디오 부문상을 받은 싸이가 있으며 2년 연속 수상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올해도 이 부문에서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데미 로바토, 션 멘데스 등의 팝스타들을 제치고 수상해 세계적인 인기를 보여줬다. 이 부문은 지난 3월까지 1년간 빌보드 '소셜 50' 차트 랭킹과 주요 SNS에서의 팬 참여 지수 등의 실적과 14~20일 진행된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해 수상자가 가려졌다.

엄청난 환호와 박수 속에 트로피를 받은 리더 RM은 "2년 연속 이 중요한 상을 안겨주셔서 감사하다"며 "두 번이나 연속으로 받게 돼 소셜이란 것에 대해 생각해봤다. 몇몇 팬들이 우리의 음악이 삶을 바꿔줬다고 했는데, 소셜을 통해 옮겨지는 말이라는 게 얼마나 힘을 가지는지 깨달았다. 아미(팬클럽명)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멤버 지민도 "여러분이 상을 받은 것"이라며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한국어로 덧붙였다.

이들이 호명되자 히트곡 'DNA'가 흘러나왔으며, 한글로 '방탄'이란 써진 손팻말을 든 객석의 팬들이 포착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객석의 가장 앞줄에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시상식 호스트인 팝스타 켈리 클락슨이 테일러 스위프트, 제니퍼 로페즈, 재닛 잭슨, 션 멘데스 등과 함께 방탄소년단을 소개하자 객석에서 가장 큰 함성이 나오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수상에 이어 이 자리에서 최근 발표한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 무대를 세계 팬들에게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시아 가수가 이곳에서 컴백 무대를 선보이기는 처음으로, 시상식의 16개 무대 중 15번째 퍼포머로 올랐다.

커다란 분홍색 귀마개를 하고 나온 클락슨은 "여러분의 환호성에 대비해 귀마개를 썼다. 전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보이밴드,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소개한다"며 박수를 보냈다. 공개된 지 사흘밖에 안 된 신곡이지만 청중들은 '페이크 러브'라는 후렴구 가사를 '떼창'하며 열광했다.

무대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소속사를 통해 "2013년 처음 팀을 이루었을 때 우리는 평범한 7명의 아이였다. 꿈이 있었지만 지금 여기 서 있게 될 거라고는 정말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빌보드뮤직어워즈에서 우리 컴백 무대를 전 세계에 보여줄 수 있어 뜻깊었다. 객석에서 노래를 따라 부르고 응원을 보내줘 최선을 다해 공연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특별한 경험을 선사해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엠넷을 통해 뮤지션 윤상과 방송인 안현모, 대중음악평론가 강명석의 진행으로 생중계됐다.

최고의 영예인 '톱 아티스트'상은 에드 시런에게 돌아갔다. 시런은 '톱 핫 100 아티스트',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라디오 송즈 아티스트', '톱 라디오 송', '톱 남성 아티스트'까지 받아 6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아일랜드 투어 때문에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그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감사를 전했다.

유력한 경쟁자였던 켄드릭 라마는 '톱 스트리밍 송즈 아티스트', '톱 랩 아티스트', '톱 랩 남성 아티스트', '톱 빌보드 200 앨범', '톱 랩 앨범', '톱 스트리밍 송 오디오' 상을 받았으며, 브루노 마스는 '톱 R&B 아티스트', '톱 R&B 남성 아티스트', '톱 R&B 투어', '톱 R&B 앨범', '톱 R&B 송' 상을 받았다.

지난해 '데스파시토'(Despacito) 열풍을 일으킨 루이스 폰시는 '톱 핫 100 송', '톱 스트리밍 송 비디오', '톱 셀링 송', '톱 라틴 송'을 받아 4관왕에 올랐다.

본상에 해당하는 '빌보드 차트 어치브먼트 어워드'는 카밀라 카베요가, 신인상인 '톱 뉴 아티스트' 상은 칼리드가 받았다. 체인스모커스는 '톱 댄스/일렉트로닉 아티스트', '톱 댄스/일렉트로닉 앨범' 상을,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섬싱 저스트 라이크 디스'(Something just like this)로 '톱 댄스/일렉트로닉 송'상을 받아 3관왕을 기록했다.

스타들은 여성의 권리 신장과 총기규제, 이민자 차별 철폐를 소리 높여 외쳤다.

가장 큰 박수를 받은 건 재닛 잭슨이었다. 친오빠인 마이클 잭슨과 함께 미국 팝의 아이콘이었던 그가 공식 석상에 선 건 9년 만이다. 잭슨은 1986년 발표한 곡 '내스티'(Nasty)를 부르면서 여성을 존중하지 않는 남성을 비판하는 내용을 화려한 퍼포먼스로 선보였다. 브루노 마스는 무릎을 꿇으며 잭슨에게 프러포즈하듯이 '아이콘 어워드' 상패를 전달했다.

잭슨은 "이제 여성들은 통제받지 않는, 학대받지 않는 삶을 살고 있다. 그런 여성들을 지지한다"며 "이를 응원해주는 남성들과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톱 여성 아티스트' 상을 받은 테일러 스위프트는 "모든 여성 아티스트들, 지금 피아노와 기타를 배우며 데뷔를 준비하는 많은 여성에게 미리 감사를 전한다"고 감격을 표했다. 이 순서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재미교포 스노보드 선수 클로이 김이 시상자로 나서 한국 팬들을 기쁘게 했다.

또 제니퍼 로페즈,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등 한 시대를 풍미한 여성 뮤지션들이 각각 카디비, 데미 로바토 등 후배 여가수들과 합동 무대를 꾸몄다. '그래미 어워즈'에서 '미투'(#MeToo)를 주제로 노래했던 케샤도 감동의 무대를 선보였다.

강명석 음악평론가는 "올해 빌보드는 여성 뮤지션의 저력을 확인시켜주는 무대다. 대중문화 역사에서 가려졌던 여성 뮤지션에 대한 헌정"이라며 "재닛 잭슨을 비롯해 카밀라 카베요, 아리아나 그란데, 할시 등 후배 가수들까지 힙합, 라틴,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 등 다양한 장르에서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18일 미국 사회를 또다시 총기 참사의 충격에 빠트린 텍사스 주 산타페 고교 총격 사건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가수 비비 렉사는 "수많은 사람이 총기에 저항하며 '이제는 바꾸자'고 소리 내고 있다. 그들이 보여준 희망과 열정, 의지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는 영감을 준다"고 말했다.

션 멘데스와 신인상 수상자인 칼리드는 멘데스의 노래 '젊음'(Youth)을 함께 부르며 총기 참사의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칼리드는 가슴에 '총이 아닌 아이들을 보호하자'(Protect Our GUNS(X) Children)라고 적힌 옷을 입었다.

또 4관왕에 오른 루이스 폰시는 수상 소감에서 "함께 춤추고 노래하려고 스페인 가사를 익혀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며 "모든 라틴 형제들, 이민자 여러분, 꿈꾸는 분들, 억양이 다르다고 놀림당하는 분들, 제 고향 푸에르토리코에 있는 분들께 영광을 돌린다"고 말했다.

체인스모커스는 지난달 요절한 천재 DJ 아비치를 추모하며 "이 상을 아비치에게 바치고 싶다. 많은 분들이 그의 영향을 받았다. 하늘에서 평화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빌보드 차트에 기반해 트렌드를 반영하는 가장 대중적인 시상식으로 꼽힌다. 지난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노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등을 측정해 후보를 선정한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